전체메뉴

donga.com

친트럼프 매체도 “김정은에 속았다”… 美야당 “北과 대화 말라”
더보기

친트럼프 매체도 “김정은에 속았다”… 美야당 “北과 대화 말라”

박정훈 특파원 , 이정은 기자 입력 2018-11-14 03:00수정 2018-11-14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미사일 기지 활동 파장]CSIS 보고서에 들끓는 워싱턴
북한이 동창리 미사일 엔진시험장 외에도 13곳의 미사일 기지를 운영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긴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보고서가 미국 조야에 큰 파장을 낳고 있다. 주요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외교적 승리로 포장해온 싱가포르 합의가 비핵화에 진전을 만들어내지 못했다고 비판하면서, 북한이 오히려 핵과 미사일 능력을 높여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 “미사일 기지 3개 벨트 분산 배치”

CSIS 보고서를 집필한 조지프 버뮤디즈 연구원은 미 국방정보국(DIA) 분석관 출신으로 1980년대 후반부터 위성사진을 통해 북한 미사일을 분석해온 전문가다. 버뮤디즈 연구원은 12일(현지 시간) 본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북한은 동창리 외에도 20개의 미사일 기지를 만들었고, 이 중 현재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된 13개는 총 3개의 벨트로 나뉘어 배치돼 있다”며 “전술적 벨트(tactical belt)는 비무장지대(DMZ) 인근에, 작전용 벨트(operational belt)는 평양∼함경남도 함흥에, 전략적 벨트(strategic belt)는 (자강도∼양강도의) 깊은 산속에 있다”고 밝혔다.


전술적 벨트에는 남한 전역과 주일 미군기지까지 타격할 수 있는 단거리 전술미사일과 스커드 기지가, 작전용 벨트에는 최대 사거리 1300km인 노동미사일 여단이, 전략적 벨트에는 하와이와 미 본토를 겨냥할 수 있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기지가 각각 자리 잡고 있다는 것이다. 버뮤디즈 연구원은 “북한이 일부 기지는 폐쇄하고 새로운 곳에 기지를 만들어 운용하는 등 변화가 있었다”며 “확인되지 않은 기지가 더 많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 비난 여론 들끓는 워싱턴

CSIS 보고서가 공개되자 미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의 협상 방식에 문제가 있다”며 지지부진한 비핵화 협상을 강하게 질타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이 보고서 내용은 북한이 미국을 완전히 파괴할 수 있다고 위협했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제거하는 길에 들어섰다고 자랑해온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모순된다”고 비판했다. 친트럼프 성향의 폭스뉴스도 “북한이 동창리 기지 폐기를 약속하고도 비밀 기지를 건설하는 건 미국을 속이는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미사일 발사가 멈췄다’고 했지만 북한은 계속 미국을 공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핵 전문가들을 인용해 “북한이 북-미 정상회담 합의를 어긴 것은 아니지만 이번 보고서 공개로 비핵화 협상 교착 상태가 장기화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 북-미 정상회담 내년 초 어려울 듯

관련기사

CSIS 보고서 공개 이후 야당인 민주당은 ‘북-미 정상회담 불가론’까지 제기하고 나섰다. 상원 동아태소위 민주당 간사인 에드워드 마키 의원은 미국의소리(VOA)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과 또 다른 정상회담을 할 수는 없다”며 “김정은 정권이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중단하는 구체적이고 가시적인 행동을 보이지 않는 한 트럼프 대통령도,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북한과) 회담을 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키 의원은 성명을 통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놀아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하지만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3일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은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정상회담을 계속 추진할 뜻을 밝혔다.

버뮤디즈 연구원은 ‘보고서에 담긴 내용을 정보기관으로부터 얻었느냐’는 본보 기자의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보고서는 공교롭게도 북한이 8일 뉴욕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뒤 5일 만에 공개됐다. 워싱턴 외교가에서는 ‘북한이 앞으로는 비핵화를 말하고, 뒤로는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발전시키면서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이중성을 부각하기 위해 트럼프 행정부에서 파악한 내용을 싱크탱크에 흘려준 것’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sunshade@donga.com / 이정은 기자
#친트럼프 매체#csis 보고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