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유명 아이돌 멤버, 마약류 투약 의혹…경찰 내사 착수
더보기

유명 아이돌 멤버, 마약류 투약 의혹…경찰 내사 착수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5-16 16:59수정 2019-05-16 17: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명 아이돌그룹 멤버가 마약류를 투약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경찰은 이를 확인하기 위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6일 아이돌그룹의 멤버인 A 씨에 대해 마약 간이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검사를 위해 A 씨로부터 소변과 모발 등을 받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을 의뢰하기로 했다.

A 씨의 마약 의혹은 A 씨와 함께 거주 중인 30대 남성 장모 씨가 경찰에 제보하면서 제기됐다.집에 불을 지르려 한 혐의를 받는 장 씨는 경찰 조사에서 동거 중인 A 씨가 향정신성의약품의 일종인 졸피뎀을 복용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8시 50분쯤 장 씨는 A 씨와 함께 사는 빌라에서 말싸움을 벌인 뒤 불을 질렀다가 방화 미수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주요기사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