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인천서 엄마가 7살 딸 목졸라 살해…“말 안들어 범행” 자수
더보기

인천서 엄마가 7살 딸 목졸라 살해…“말 안들어 범행” 자수

뉴시스입력 2019-05-15 17:20수정 2019-05-15 1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7살된 딸을 살해한 40대 어머니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15일 살인 혐의로 A(43·여)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인천 서구 청라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딸 B(7)양을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후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A씨는 과거 정신과 치료를 받은 전력이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주요기사

A씨는 경찰에서 “남편과 중학생 딸 등이 직장과 학교에 간 사이 B양이 말을 듣지 않아 보자기를 이용해 목 졸라 살해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결과 이날 B양은 인근 교회에서 운영하는 유치원에 가지 않았고, 이후 엄마로부터 이 같은 변을 당했다.

경찰은 B양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할 정확한 사인을 파악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를 마친 뒤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