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맨시티, 오늘밤 한번 더 울려주마”… 토트넘, 이번엔 EPL 무대서 격돌
더보기

“맨시티, 오늘밤 한번 더 울려주마”… 토트넘, 이번엔 EPL 무대서 격돌

정윤철 기자 입력 2019-04-20 03:00수정 2019-04-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년 챔스 티켓 잡아라” 총력전
“손흥민, 제발 맨시티 좀 꺾어줘” 우승 다투는 리버풀 팬들도 응원
최근 브레이크 없는 질주를 하고 있는 토트넘 손흥민이 다시 한 번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만난다. 이번에는 20일 영국 맨체스터에서 열리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경기다. 그는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8강에서 맨시티를 상대로 3골(1, 2차전 합계)을 터뜨렸다. 맨체스터=AP 뉴시스
‘슈퍼 소니’ 손흥민(27·토트넘)이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 또다시 악몽을 안길 수 있을까.

손흥민의 소속팀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은 20일 오후 8시 30분(한국 시간) 영국 맨체스터에서 맨시티와 EPL 34라운드 방문경기를 치른다. 양 팀은 10일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8강 1차전을 시작으로 20일까지 11일 동안 세 번이나 맞붙게 됐다.

맨시티와의 UCL 8강에서 3골(1, 2차전 합계)을 터뜨리며 토트넘의 4강을 이끈 ‘맨시티 킬러’ 손흥민은 무대를 EPL로 옮겨 다시 맨시티를 상대한다. 최근 4경기에서 5개의 공격포인트(4골 1도움)를 기록하며 토트넘 공격의 핵으로 활약한 손흥민이다. 김대길 KBSN 해설위원은 “양 팀 모두 UCL 결과를 잠시 잊고 리그에서의 순위 경쟁에 집중해야 할 시점이다. 이 때문에 토트넘도 로테이션을 가동하기보다는 손흥민의 선발 기용 등 정예 전력을 투입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양 팀의 경기는 EPL 우승 경쟁과 다음 시즌 UCL 출전팀 판도가 뒤흔들릴 수 있는 빅 매치다. 19일 현재 33경기를 치른 맨시티는 승점 83으로 34경기를 치른 리버풀(1위·승점 85)에 이어 2위다. 한 시즌 총 경기 수는 팀당 38경기. 맨시티가 토트넘에 패하면 승점 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우승 경쟁에서 밀려날 수 있다. 이 때문에 어부지리를 노린 선두 리버풀의 팬들이 손흥민을 응원하는 희한한 상황도 벌어졌다. 일부 리버풀 팬은 손흥민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한 번만 더 맨시티를 꺾어주세요” “리버풀을 위해 맨시티전에서 골을 넣어주세요” 등의 댓글을 남겼다.

주요기사

3위 토트넘(승점 67)은 4위까지 주어지는 차기 UCL 출전권을 안정적으로 획득하기 위해 순위를 유지해야 한다. 4위 아스널(승점 66·골득실 +26), 5위 첼시(승점 66·골득실 +21) 등이 토트넘을 맹추격 중이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토트넘 감독은 “맨시티는 EPL 우승을 위해, 우리는 UCL 출전권 획득을 위해 싸울 것이다. 앞선 승리의 기쁨은 잊고 새롭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손흥민은 맨시티전에서 자신이 보유한 한국인 유럽무대 한 시즌 최다골 기록(21골) 경신에 도전한다. 현재 손흥민은 시즌 총득점 20골을 기록 중이다.

정윤철 기자 trigger@donga.com
#손흥민#토트넘#맨시티#ep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