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미선 임명 반발…한국당, 20일 장외투쟁 ‘총동원령’
더보기

이미선 임명 반발…한국당, 20일 장외투쟁 ‘총동원령’

뉴스1입력 2019-04-19 14:43수정 2019-04-19 15: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이제 행동으로…무능과 오만 뿌리뽑겠다”
나경원 “文대통령 마음대로 하는 헌재 만든다는 의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자유우파 필승 대전략’(고성국, 이종근 지음) 저자와의 대화에서 나경원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9.4.19/뉴스1 © News1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이미선 헌법재판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기 위해 거리로 나선다.

황교안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 대통령과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입으로는 정의를 외치면서 실은 불공정한 주식거래로 막대한 부를 축적한 이미선 후보자, 이 땅의 사회적 약자를 대변하고 정의를 지켜야 하는 헌법재판관에 결국 임명됐다”며 “인사 대참사가 발생했고 인사 독재를 봤다”고 비판했다.

이어 “저도 속았고 우리 당도 속았다. 국민은 문 대통령에게 속았다. 국민을 조롱하듯 무시했고 민생의 엄중한 경고도 묵살했다”며 “국민의 뜻을 받드는 대통령이 되겠다.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 사람이 먼저라는 그 말, 모두가 거짓말이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황 대표는 “말로 하지 않겠다. 이제 행동으로 하겠다. 문 대통령의 무능과 오만, 그들만의 국정 독점, 그 가시꽃의 향연을 뿌리 뽑겠다”며 “오직 국민의 명령에 따라 국민만을 바라보며 끝까지 싸우겠다. 투쟁의 이유는 ‘국민 속으로 돌아가겠다’라는 우리의 처절한 몸부림이다. 함께해달라. 자유민주주의의 봄을 함께 만들자”고 강조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예고한대로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겠다. (이 후보자 임명 강행은) 매우 실망스럽다.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적격한 후보라는 것은 누구나 다 알고 있다”며 “임명을 강행한다는 것은 문 대통령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헌법재판소를 만들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또다시 선거제와 패스트트랙을 이야기 하고 있다”며 “선거제와 공수처 법안을 패스트트랙으로 올리는 순간 더이상 국회는 없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한선교 사무총장 명의로 각 시·도당 위원장, 국회의원, 당협위원장들에게 보낸 협조공문을 통해 “문재인정권에 경종을 울리기 위한 ‘문재인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를 개최하니 각 당협 및 국회의원실의 적극적인 참석 및 협조를 요청드린다”고 전했다.

한국당은 공문에서 “이 후보자 임명강행은 문재인정권과 정부·여당의 기본원칙 무시를 넘어 국민 무시, 민의를 대표하는 국회 무시 상황에 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21대 총선을 앞두고 정치적 중립이 생명인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자리에 대선캠프 출신 인사 임명강행도 모자라, 국회와 여론을 무시한채 코드 재판관 임명으로 헌법재판소를 장악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규탄대회는 20일 오후 1시30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진행된다. 한국당은 규탄대회에 당을 상징하는 붉은계열 복장이나 손수건, 모자, 머리띠 등 붉은색 소품을 착용할 것을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한국당은 또 각 시도당에 ‘공문을 소관지역 당협과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지 않는 지역구 국회의원실에 송부하고, 적극적인 행사홍보’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또한 한국당은 원내 당협위원장의 경우 ‘수도권 300명, 수도권외 지역 200명’, 원외 당협위원장은 ‘수도권 200명, 비수도권 100명’으로 ‘참석 협조 인원’을 설정하고 준수해줄 것을 주문했다.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지 않는 지역구·비례대표 의원의 경우에는 각각 150명, 100명으로 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