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해외에서 일하는 우리 기업 위해 적극적으로 뛸 것”…‘세일즈 외교’ 의지 밝혀
더보기

文대통령 “해외에서 일하는 우리 기업 위해 적극적으로 뛸 것”…‘세일즈 외교’ 의지 밝혀

투르크멘바시=문병기기자 입력 2019-04-18 22:52수정 2019-04-18 22: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 대통령 “해외 진출 기업 위해 직접 뛰겠다”
비자·통관 단축 약속한 투르크멘 대통령 “서울-투르크멘 직항로 만들자”
동아일보 DB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한국 기업이 건설에 참여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를 방문해 “대통령부터 나서서 해외에서 일하는 우리 기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뛸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에서 신북방정책의 체감성과를 강조한 가운데 적극적인 ‘세일즈 외교’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카스피해 연안도시 투르크멘바시의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 현장을 찾아 “사막의 더위와 모래폭풍과 싸우며 47개월간 기적을 만들어내신 여러분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사막 한복판에 웅장하게 지어진 축구장 70개 규모의 초대형 ‘은빛 공장’을 보니 양국 간 경제협력의 성과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며 “정부도 여러분이 노력한 만큼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투르크메니스탄 국영기업인 투르크멘가스가 발주한 키얀리 가스화학 플랜트는 연간 600만t의 천연가스를 추출해 섬유, 자동차부품 등으로 활용되는 폴리에틸렌, 폴리프로필렌을 생산하는 시설. 현대엔지어링, LG상사 등 국내 대기업과 124개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등 한국 기업들이 71% 지분으로 참여해 지난해 준공됐다.


특히 문 대통령이 대통령이 직접 나서는 세일즈외교를 강조한 것은 이번 순방을 시작으로 신북방정책의 속도를 내겠다는 구상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한-투르크메니스탄 정상회담으로 국내 기업이 수주를 추진하고 있는 90억 달러 규모의 갈키니쉬 가스전 3차 개발 사업 등이 가시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중국 방문 당시 충칭 현대자동차 공장을 방문한데 이어 지난해 6월 인도 방문 때는 뉴델리 삼성전자 휴대전화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바 있다.

주요기사

이날 현장 방문에는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도 동행했다.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앞으로 더 많은 공장을 지어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한국 기업이 도와달라”고 말했다. 현지 직원들이 비자 발급 기간 단축과 신속한 통관수속을 요청하자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은 “비자 문제, 통관 바로 해결하겠다”며 “아예 서울에서 투르크멘바시 직항을 만들어버리자”며 한-투르크메니스탄 직항로 개설을 제안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박 3일간의 투르크메니스탄 국빈방문을 마치고 우즈베키스탄으로 이동해 타슈켄트 인하대 병원에서 한국과 현지 의료진의 스마트 협진 현장을 시찰하고 19일 샤브카트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타슈켄트 인하대 병원은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이사장을 지낸 정석인하학원이 설립한 대학병원이다.

투르크멘바시=문병기기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