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0여년 만에 수도권서 열린 ‘한일 국가대항 배드민턴 대회’가 썰렁했던 이유
더보기

10여년 만에 수도권서 열린 ‘한일 국가대항 배드민턴 대회’가 썰렁했던 이유

하남=김종석기자 입력 2019-04-18 16:34수정 2019-04-18 17: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36회 한일국가대항 배드민턴 경기대회 모습. 대한배드민턴협회 제공

‘모든 한일전은 뜨겁다’라는 말이 있다. 숙명의 라이벌인 한국과 일본은 스포츠 무대에서 맞대결이라도 펼치면 그 어느 경기 보다 관심이 집중됐다.


17일 경기 하남국민체육센터에서 개막해 이틀 동안 열린 제36회 한일 국가대항 배드민턴 경기대회. 배드민턴은 국제대회에서 한국의 전통적인 효자 종목이다. 일본 배드민턴은 최근 현역 시절 ‘셔틀콕 대통령’으로 이름을 날린 박주봉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뒤 세계 정상급을 성장했다. 화제가 풍부했지만 이번 대회는 어딘가 허술해 비인기 종목인 배드민턴을 널리 알릴 모처럼 기회를 날렸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경기 하남시에서 열린 제36회 한일국가대항 배드민턴 경기대회 모습. 하남=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개회식에서는 국가대항전이라면 늘 있기 마련인 국가 연주 등이 생략됐다. 대한배드민턴협회에 따르면 선수들을 배려한 조치로 개회식을 짧게 하기 위해 건너뛰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역 정치인, VIP 등의 인사말이 줄줄이 이어지면서 행사가 되레 엿가락처럼 늘어졌다. 선수단 소개 때는 일부 선수가 빠져 뒤늦게 호명하는 등 우왕좌왕하는 모습이었다. 이같은 진행에 일본 선수단에서는 웃음이 쏟아지기도 했다. 한 배드민턴 관계자는 “행사 진행이 아마추어 이벤트 수준이었다”고 꼬집었다. 502석 규모의 경기장도 국제대회와는 격에 맞지 않았다.
배드민턴이 대표적인 생활체육 인기 스포츠임을 감안하면 관람 편의를 위해 대회 일정을 주말로 잡았어야 했는데 평일 오후에 하다보니 관전이 쉽지 않았다. 다음주 아시아선수권대회 일정 탓이라는 해명이었지만 배드민턴 동호인들의 발걸음을 끌어 모으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방송 중계도 없었다. 편성 시간을 잡기가 어려웠다는 게 협회 측 설명이다. 한 배드민턴 동호인은 “요즘은 인터넷이나 유튜브 중계도 보편화됐는데 준비가 소홀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한일 양국의 에이스들이 출전했던 예년 대회와 달리 이번에는 1.5군이 나섰다. 다음달부터 1년 동안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걸린 레이스에 들어가기에 앞서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부상을 우려했다는 것이다. 일본 대표팀 사정이야 그렇다고 하더라도 한국 대표팀의 경우 에이스 선수들이 참가하는 팬 사인회나 강습회 등의 행사를 개최했더라면 배드민턴 저변 확대에도 도움이 될 수 있었다.


10여년 만에 수도권에서 열린 한일 셔틀콕 큰 잔치가 썰렁했던 데는 다 이유가 있었다.

하남=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