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찰 “진주 묻지마살인, 2~3개월전부터 준비한 계획범죄 가능성”
더보기

경찰 “진주 묻지마살인, 2~3개월전부터 준비한 계획범죄 가능성”

뉴스1입력 2019-04-18 16:12수정 2019-04-18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리 흉기 구입… 범행 당일 휘발유 준비”
정천운 진주경찰서 형사과장이 18일 오후 경남 진주경찰서 4층 대강당에서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9.4.18/뉴스1 © News1

17일 경남 진주에서 발생한 아파트 방화·살인 사건의 범인 안모씨(42)는 우발적인 감정에 의한 것이 아니라 사전에 미리 계획을 하고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진주경찰서 정천운 형사과장은 18일 오후 경찰서 4층 강당에서 브리핑을 열고 “안씨의 범행 전후 동선을 살펴볼 때 우발적이라는 표현이 어울리지 않고 미리 준비했을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다.

아파트 1층 엘리베이터 안과 복도가 촬영된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사고당일인 17일 0시51분쯤 안씨가 흰색 말 통을 들고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안씨는 1시23분쯤 인근 셀프주요소에서 휘발유를 구입하고 1시50분쯤 휘발유 통을 들고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같은 날 4시25분쯤 안씨는 이 아파트 406호 자신의 집에 휘발유를 뿌리고 신문지에 불을 붙여 던져 방화했다.

안씨는 불을 피해 대피하는 주민들에게 흉기를 휘둘렀다. 이 흉기 역시 사전에 구입했던 것으로 파악되고 있어 경찰은 계획범죄에 무게를 두고 있다.

흉기에 찔린 10대 여성 2명 등 5명은 숨지고, 6명이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또 연기흡입과 정신불안 등으로 다른 주민 9명도 병원으로 옮겨졌다.

정 과장은 “조사과정해서 진술한 것은 아니지만 안씨가 프로파일러와의 면담에서 ‘흉기를 2~3개월 전에 준비했다’고 말했다”면서 “안씨 집이 전소돼 다른 흉기도 미리 구입했는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