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차명진, 세월호 유족에 막말 “자식 죽음 징하게 해쳐먹어”
더보기

차명진, 세월호 유족에 막말 “자식 죽음 징하게 해쳐먹어”

뉴시스입력 2019-04-16 09:11수정 2019-04-16 0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5일 저녁 페이스북 통해 유가족 원색적 비난
"세월호 사건 연관 없는 박근혜, 횡교안에 책임 전가"

차명진 자유한국당 전 의원이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자식의 죽음에 대한 세간의 동병상련을 회 쳐먹고, 찜 쪄먹고, 그것도 모자라 뼈까지 발라먹고 진짜 징하게 해쳐 먹는다”며 원색적으로 비난해 막말 논란을 빚고 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5일 저녁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그들이 개인당 10억의 보상금 받아 이걸로 이 나라 학생들 안전사고 대비용 기부를 했다는 얘기 못들었다”며 “귀하디 귀한 사회적 눈물비용을 개인용으로 다 쌈 싸먹었다. 나같으면 죽은 자식 아파할까 겁나서라도 그 돈 못 쪼개겠다”고 썼다.

이어 “문제는 이 자들의 욕망이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며 “세월호 사건과 아무 연관 없는 박근혜, 횡교안에게 자식들 죽음에 대한 자기들 책임과 죄의식을 전가하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보통 상식인이라면 내탓이오, 내탓이오 할텐데 이 자들은 원래 그런 건지, 아니면 좌빨들한테 세뇌당해서 그런지 전혀 상관없는 남탓으로 돌려 자기 죄의식을 털어버리려는 마녀사냥 기법을 발휘하고 있다”고 했다.

주요기사

차 전 의원은 “자식 팔아 내 생계 챙긴 거까진 동시대를 사는 아버지의 한 사람으로 나도 마음이 아프니 그냥 눈감아줄 수있다”면서도 “그러나 에먼 사람한테 죄 뒤집어 씌우는 마녀사냥은 사회를 병들게 하고 해당자를 죽이는 인격살인이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의심스러운 거 있으면 당신들이 기레기들 꽉 잡고 있으니 만천하에 폭로하라. 대신에 그거 조사해서 사실무근이면 지구를 떠나라. 지겹다”며 여과 없는 표현으로 맹비난했다.

차 전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들’이라고 지칭했던 대상을 ‘세월호 유가족들 중 일부 인사들“로 수정한 뒤에도 논란이 계속 일자 게시물을 삭제했다. 그는 현재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으며 21대 총선에 출마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