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여야 지도부, 세월호 5주기 기억식 참석…한국당은 불참
더보기

여야 지도부, 세월호 5주기 기억식 참석…한국당은 불참

뉴시스입력 2019-04-16 08:01수정 2019-04-16 08: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16연대 공동주관…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서 열려
유은혜 부총리 등 정부 관계자 및 시민들 참석
한국당, 기억식 대신 일반인 희생자 추모제 참석

여야 지도부는 16일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경기 안산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해 희생자를 추모한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홍영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윤소하 원내대표 등 여야 4당 지도부는 일제히 기억식에 참석해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이들의 넋을 기린다.

기억식은 사단법인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이 공동 주관하고 교육부·행정안전부·해양수산부·경기도·경기도교육청·안산시가 지원한다. 오후 3시 사이렌을 시작으로 열리는 기억식은 묵념, 공연, 영상, 편지낭송, 합창 순으로 진행된다.

기억식에는 여야 지도부를 비롯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관계자와 지방자치단체 관계자 및 시민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한편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여야 5당 중 유일하게 안산에서 열리는 기억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대신 이날 오전 인천에서 열리는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를 찾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