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지금까지 이런 헤어스타일은 없었다”…이걸 엄마가 직접?
더보기

“지금까지 이런 헤어스타일은 없었다”…이걸 엄마가 직접?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22 15:45수정 2019-03-22 16: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트위터

‘크레이지 헤어 데이(crazy hair day)’를 맞아 딸아이의 머리카락을 인어공주로 변신시킨 ‘금손’ 엄마가 있다.

‘크레이지 헤어 데이’는 미국 등 서구 문화권 대부분의 유치원·학교에서 열리는 행사로, 아이들은 1년에 한 번 독특한 머리 모양을 하고 등교한다. 특정된 날짜는 없고 학교 측에서 자율적으로 정한다.

2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 주 남동부 휴스턴에 사는 꼬마 아틀란티스 카스틸로(4)가 인어공주 머리를 하고 등원해 ‘인기스타’로 등극했다.

크레이지 헤어 데이 아침, 카스틸로의 엄마는 딸이 좋아하는 인어공주 머리를 만들 작정이었다. 그는 심혈을 기울여 딸의 머리를 땋고, 그 안에 인어공주 인형을 꽂았다. 인형은 상반신만 노출되도록 했다. 땋은 머리 위에 초록색 스프레이를 뿌린 후 머리끝 부분은 물고기 꼬리처럼 양 갈래로 나눴다. 모든 것이 25분만에 이뤄졌다.

엄마의 완벽한 작품에 카스틸로는 매우 만족했다. 등원하기 위해 집을 나서자마자 카스틸로에게 시선이 집중됐다. 유치원에서도 친구들은 부러운 듯 그의 머리를 이리저리 살펴봤다.

주요기사

하교 후에도 카스틸로는 머리를 풀지 않았고, 그런 채로 체조학원에 갔다.

카스틸로의 언니 에리얼은 동생의 머리를 사진으로 찍어 자신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 올렸다. 그는 “보통 인어공주 머리를 만들 때 상반신을 종이로 많이 붙였지만, 우리 엄마는 진짜 인형을 사용해 생동감을 더했다”며 “엄마의 작품이 단연코 1등이었다. 내년을 기대하시라”고 적었다.

해당 게시물은 이틀 만에 75만 개 이상의 ‘좋아요’를 받는 등 큰 관심을 모았다.

화제가 되자 현지에 있는 다른 부모들 또한 자녀들의 ‘크레이지 헤어 데이’ 인증사진을 올렸다. 머리를 은하수 테마로 꾸미거나 컵케이크처럼 장식하기도 했다.

사진=트위터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