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승리·정준영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총경, 대기발령 조치
더보기

승리·정준영 단톡방서 ‘경찰총장’ 거론된 총경, 대기발령 조치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3-16 14:03수정 2019-03-16 16: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채널A 캡처

빅뱅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 등이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거론된 총경급 경찰관이 대기발령됐다.

경찰청은 16일 본청 과장 A 총경을 경무담당관실로 대기발령하고 후임 과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4일 승리 정준영,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승리 친구 김모 씨 등을 조사해 대화방의 ‘경찰총장’이 A 총경이라는 복수의 진술을 확보했다.


김 씨는 2016년 7월 이들의 단체 대화방에서 ‘어제 ○○형(유 씨)이 경찰총장이랑 문자하는 것도 봤다. 누가 찌른 것도 다 해결될 듯’ ‘총장님이 다른 업소에서 시샘해서 찌른 거니 걱정하지 말라고 다 해결해준다는 식으로 (말했다)’ 등의 글을 올렸다.

A 총경은 2015년 1~12월 서울 강남경찰서 생활안전과장(당시 경정)으로 근무했다. 이후 2016년 총경으로 승진한 뒤 2017년 7월 청와대로 파견돼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지난해 8월 경찰청으로 복귀했다.

주요기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5일 A 총경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승리와 정준영 등 대화방에 속해 있는 이들과의 관계 등을 조사했다.

A 총경은 조사 후 “조직에 누를 끼쳤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정준영은 모른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