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 서방여행사엔 단체관광 허용…中 관광객만 규제?
더보기

北, 서방여행사엔 단체관광 허용…中 관광객만 규제?

뉴시스입력 2019-03-16 08:31수정 2019-03-16 08: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8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하루 1000명 제한
중국여행사들만 북한으로부터 통보 받아

북한이 오는 18일부터 외국인 관광객 숫자를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시행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서방 관광객들에게는 이 같은 조치를 적용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복수의 서방 북한 전문 여행사 관계자들은 15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당국으로부터 외국인 관광객 제한과 관련된 소식을 통보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영국의 루핀여행사는 북한이 관광객 수를 제한한다는 소식을 전해 들은 바 없다며 중국인 관광객에만 해당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중국인 관광객 수가 늘면서 관광객 수를 제한하는 듯하다는 것이다.

영국 리젠트 홀리데이스 측도 “북한 측 파트너로부터 외국인 관광객을 제한한다는 직접적인 연락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그러면서 서방 관광객들은 비자 및 수송 문제로 인해 사전예약을 해야되기 때문에 문제가 될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그는 지난해 8~9월 중국 여행사가 중국인의 북한 여행 예약을 취소했을 때와 상황이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당시 북한은 중국의 북한 전문여행사 측에 호텔 보수 등 국가적인 조치 때문에 2018년 8월 11일부터 9월 5일까지 단체 여행객을 받지 않겠다고 통지한 바 있다.

영국의 주체여행사(Juche Travel Services) 관계자도 “지난 1년 동안 중국인 관광객 숫자는 가파르게 상승세를 보였다”며 “더 이상 3월이 비수기로 간주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호텔들이 현재 중국인 관광객 뿐만 아니라 모든 외국인 관광객들이 북한을 방문할 수 있도록 국적별로 방을 배정하는 것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평양에서 외국인 관광객을 수용하는 호텔은 고려호텔, 양강도호텔, 서산호텔 등이다.

한편, 이름을 밝히기를 거부한 복수의 중국의 여행사들은 14일 RFA에 북한 당국으로부터 관광객을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하겠다는 내용을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2일 북한 당국이 외국인 관광객 수요를 감당하지 못해 오는 18일부터 북한을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 숫자를 하루 1000명으로 제한하는 조치를 북한 담당 중국 여행사에 통보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