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학의 봐주기 ‘황교안’ 등 연루 주장에 곽상도 “외압 없었다”
더보기

김학의 봐주기 ‘황교안’ 등 연루 주장에 곽상도 “외압 없었다”

뉴스1입력 2019-03-15 11:56수정 2019-03-15 11: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수사 책임자도 외압 없었다고 밝힌 바 있어”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이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 딸 문다혜 씨 관련 사항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2019.1.29/뉴스1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 당시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민정수석이었던 황교안 대표와 자신이 축소·은폐했다는 일부 의혹과 관련 “외압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고위공직자인 차관 인사검증의 경우 (민정수석실에서) 1차 확인을 한다”며 “당시 경찰에게서 공식적인 수사를 하고 있는 게 없다는 회신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김 전 차관이 임명되고 곧바로 경찰에서 성접대 관련 수사 사실이 유출됐다”며 “김 전 차관 본인이 혐의 사실을 부인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에서도 관련 내용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곽 의원은 “수사 과정에서 김 전 차관이 사직했고 검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 더이상 (특감반 조사를) 진행은 하지 않았다”며 “경찰 수사 책임자도 수사 과정에서 검찰 내·외부에서 직접 외압을 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는 “채동욱 전 검찰총장이 당시 수사 책임자인데 저희가 얘기한다고 됐겠냐”며 “그리고 저는 8월 초 청와대를 나와 수사 내용을 모를 뿐 아니라 관여할 위치도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