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검찰, ‘삼성바이오 상장 특혜의혹’ 한국거래소 압수수색
더보기

검찰, ‘삼성바이오 상장 특혜의혹’ 한국거래소 압수수색

뉴시스입력 2019-03-15 09:26수정 2019-03-15 11: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특혜 제공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한국거래소를 압수수색했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지난 14일 오후 5시께 거래소에 수사관들을 보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전날 이뤄진 압수수색을 마무리하기 위해 15일에도 직원 2~3명을 보내 거래소를 상대로 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삼성물산과 삼성SDS 데이터센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였으며 거래소 측에 대한 수사도 병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거래소 관계자는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전날 오후 5시께 거래소 상장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며 “15일에는 직원 2~3명을 보내 전날 실시한 압수수색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해 7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주식 주주 간 약정(콜옵션) 공시를 고의로 누락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같은 달 참여연대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김태한 대표와 회계법인 등을 고발했다.

이후 증선위는 지난해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자회사 회계처리 기준을 변경하는 과정에서 고의적인 분식회계를 저질렀다고 결론 내고, 대검찰청에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고발했다. 대검은 이 사건을 서울중앙지검에 배당했다.

검찰은 지난해 12월13일 삼성 바이오로직스와 삼성 바이오에피스, 삼성물산 내 회계 부서 등을 압수수색했으며 삼정·안진·삼일·한영 등 회계법인 4곳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이번 압수수색은 세 달여만에 검찰이 다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당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들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추가적으로 확인할 부분이 있어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했고, 그 내용이 소명돼 발부됐다는 것이 검찰의 설명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