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외과 전문대학 만들어 졸업후 일정기간 의무복무를” 의견도
더보기

“외과 전문대학 만들어 졸업후 일정기간 의무복무를” 의견도

박성민 기자 입력 2019-03-15 03:00수정 2019-03-15 03: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수술 절벽’ 눈앞]비인기 전공자에 장학금 지원
日, 실제 산부인과 의사 부족하자… 등록금 지원하고 의무 근무 시켜
미국에선 외과에 지원하는 의사가 가장 많고 경쟁률도 치열하다. 업무 강도는 한국과 비슷하지만 고된 수술에 따른 보상이 우리보다 훨씬 크기 때문이다.

미국의 한 취업정보업체에 따르면 외과 의사의 중위소득(모든 외과 의사를 소득에 따라 줄 세울 때 정중앙에 위치한 사람의 소득)은 2015년 기준 35만2220달러(약 4억 원)로 모든 직업군을 통틀어 가장 높았다.

보건복지부는 2017년 일부 외과 수술의 건강보험 수가를 높였다. 내년에도 수술비를 올릴 계획이지만 큰 개선을 기대하긴 어렵다. 건강보험 당기 재정이 지난해 적자로 돌아섰고 2026년 고갈될 것으로 전망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외과 전문대학’이나 ‘외과 전문대학원’을 만들어 의대 정원의 일부를 외과에 할당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비인기 진료과목을 전공하는 대신 장학금 등을 지원하고 일정 기간을 해당 분야에서 ‘의무 복무’하게 하자는 얘기다. 정부가 이르면 2022년 전북 남원시에 설립할 공공 의학전문대학원의 정원 일부를 비인기 전공에 할당하는 것도 대안으로 꼽힌다. 정부는 공공 의전원 학생 전원에게 등록금을 면제해주는 대신 수료하면 10년간 의료 취약지에서 의무 복무하게 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실제로 일본 정부는 2007년 소아과, 산부인과 등 비인기 과목의 의사 수가 부족해지자 이들 과목 지원자에게 장학금을 주는 등 다양한 혜택을 줬다. 도치기(회木)현은 산부인과 전문의를 목표로 하는 의대생에게 연 300만 엔(약 3048만 원)의 장학금을 주고, 장학금을 받은 기간의 1.5배를 산부인과 의사로 근무하게 했다.

외과 및 흉부외과 지원자 몫의 의대 정원을 따로 두는 게 근본 대책은 아니라는 시각도 있다. 의무 복무를 마친 의사의 ‘엑소더스(대탈출)’가 예상되기 때문이다. 결국 수술 의사의 길을 택해도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보상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한상욱 아주대병원장은 “인구에 비해 외과 의사의 수가 부족한 지역의 대학병원에 외과 및 흉부외과 레지던트 정원을 늘려주고, 장학금 지원 혜택 등을 주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외과 전문대학#의무복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