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국방장관 대행 “미군 주둔비용 150% 부과 하지 않을 것”
더보기

美 국방장관 대행 “미군 주둔비용 150% 부과 하지 않을 것”

구가인 기자 입력 2019-03-15 00:33수정 2019-03-15 0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14일(현지시간) 미국이 해외에 주둔하는 미군의 비용 100%를 해당국에 넘기고 50%의 프리미엄까지 요구할 것이라는 이른바 ‘주둔비용+50(cost plus 50)’ 구상과 관련한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미 국방관련 매체인 디펜스 뉴스에 따르면 섀너핸 국방장관 대행은 이날 미 상원 군사위에서 열린 2020년 예산안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주둔비용+50' 관련 보도에 대해 질문에 “틀린(erroneous) 것이다”라며 “우리는 주둔비용+50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섀너핸 대행은 “우리는 비즈니스도, 자선사업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요한 것은 (주둔비용을) 공평하게 분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는 “그것이 주둔비용+50에 관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7일 워싱턴포스트(WP)는 동맹국의 방위비 부담 확대를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 구상을 고안했으며, 차기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에서 거론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한바 있다.

주요기사

한편 섀너핸 대행은 이날 청문회에 제출한 서면답변서에서 “국방부는 현재 진행 중인 북한 비핵화를 위한 협상을 지지한다”며 “외교관들이 힘 있는 위치에서 계속 발언할 수 있게 보장하는 것이 국방부의 목표”라고도 밝혔다. 또 “북한 비핵화의 길을 모색하는 동안 국방부는 동맹국 및 파트너들과 함께 북한의 선박 간 환적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제재 결의를 계속해서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군과 동맹을 더 잘 보호하기 위해 한반도에서의 미사일 방어(MD) 자산의 통합도 개선했다”며 “한국과 일본 등 역내 동맹 관계는 철통같이 유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날 예산관련 서면답변서에서 섀너핸 장관은 중국의 위협이 커지고 있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답변서 20페이지 중 중국과 관련된 내용이 4페이지에 달했으며, 러시아가 2페이지 반, 북한과 이란의 테러리즘을 모아 2페이지 정도를 다뤘다.

구가인 기자 comedy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