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마피아 감비노 두목 피살…뉴욕서 34년만 갱단 보스 암살
더보기

美마피아 감비노 두목 피살…뉴욕서 34년만 갱단 보스 암살

뉴스1입력 2019-03-14 17:59수정 2019-03-14 18: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뉴욕 마피아중 가장 큰 세력인 감비노가(家)의 두목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뉴욕에서 갱단 두목이 암살 당한 것은 1985년이후 34년만의 일이다.

뉴욕경찰은 프란세스코 칼리(53)가 13일(현지시간) 밤 스태튼아일랜드 소재 자신의 자택앞에서 상체에 수발의 총격을 받고 숨졌다고 밝혔다. CNN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칼리는 감비노 조직을 움직여온 실질적 보스(두목)이다. 최소 6발을 쏜 것으로 알려진 범인은 현장서 달아났으며 아직 체포된 용의자는 없다고 경찰은 덧붙였다.

별명이 ‘프랭키 보이’인 칼리는 2015년 전 두목이던 도메니시노 세팔루로부터 조직을 물려 받은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전 마피아 대부들과는 달리 허름한 차림새에 낮은 자세로 대중의 눈에 잘 띄지 않아왔다.

뉴욕에서 마피아 두목이 살해된 것은 1985년 역시 감비노가의 보스 폴 카스텔라노가 맨해튼 번화가 식당에서 ‘처형’식으로 암살된후 처음이다. 감비노가에서 가장 유명했던 보스는 존 고티로 13건의 살인 등으로 악명을 떨쳤다.

주요기사

뉴욕에는 감비노외 제노베스, 루체세, 콜롬보, 보나노가 등 5개 파벌이 세력을 다퉈왔다.

칼리가 살던 스태튼아일랜드에는 영화 ‘대부’속 돈 콜로네 자택도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