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끝나지않은 中 사드보복… 韓기업 ‘차이나엑시트’ 가속
더보기

끝나지않은 中 사드보복… 韓기업 ‘차이나엑시트’ 가속

강승현 기자 , 신희철 기자 입력 2019-03-14 03:00수정 2019-03-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드 2년… ‘저주의 땅’으로
한때 ‘기회의 땅’으로 불리며 국내 기업들이 앞다퉈 진출했던 중국이 ‘저주의 땅’으로 바뀌고 있다. 2017년 중국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를 시작한 지 2년이 넘었지만 상황이 개선될 조짐이 보이지 않자 국내 기업들이 줄줄이 ‘차이나 엑시트(China Exit)’를 선언하고 있다.

1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이달 말 중국 톈진에 있는 톈진문화중심점의 영업을 접는다. 2008년 중국 시장에 진출해 한때 6곳까지 매장을 늘렸던 롯데백화점은 이번 영업 종료로 산둥성 웨이하이 등 매장 3곳만 남게 됐다. 사정이 나아지지 않으면 나머지 매장도 철수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앞서 롯데마트는 지난해 9월 중국 진출 11년 만에 중국 내 모든 매장을 완전 철수했다. 당시 중국 정부는 온갖 트집을 잡아 롯데마트에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고 매출은 매달 급감했다. 앞서 신세계도 2017년 중국 내 이마트 매장을 모두 접었다.

중국의 경제 보복이 계속되면서 롯데는 최근 식품 제조 시설도 정리하기 시작했다. 롯데그룹에 따르면 롯데제과와 롯데칠성음료는 중국 내 생산 공장 6곳의 사업효율화 작업에 착수했다. 우선 인력 구조조정부터 시작한 뒤 필요할 경우 매각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사드 사태가 벌어진 지 오래됐지만 상황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아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많다”고 설명했다. CJ푸드빌도 이달 매장 1곳을 정리해 빕스 브랜드를 중국에서 철수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K뷰티’를 내세워 중국 시장에 뛰어들었던 화장품 업계도 매출 부진에 잇따라 백기를 들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지난해 더 페이스샵 매장 130여 곳을 모두 폐점했다. 색조 화장품 브랜드 클리오도 중국 내 매장을 정리하고 있다. 중국 내 클리오 자체 매장은 2017년 69개에서 2018년 23개로 줄었다. 올해 플래그십 매장 1곳만 남길 예정이다. 400여 곳에 달했던 편집숍 왓슨스 내 클리오 매장도 올해 상반기(1∼6월) 중 모두 철수한다. 사실상 오프라인 매장을 접는 셈이다.

토니모리도 연말까지 매장을 완전 철수하고 온라인 사업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사업 부진으로 토니모리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2% 감소했고 영업손실도 51억 원으로 커졌다.

사드 사태 이후 발길을 끊었던 유커(중국인 관광객) 수의 회복세도 더뎌 국내 면세점 업체들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면세점 업계 한 관계자는 “보따리상들 때문에 매출이 일정 부분 늘긴 했지만 단체 관광객은 여전히 오지 않고 있다”면서 “정치적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업계는 계속 불황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중국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1분기(1∼3월) 경영 상황도 2016년 1분기 이후 3년 만에 가장 나쁠 것으로 전망된다. 산업연구원과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사무소, 중국한국상회가 7개 업종, 214개 한국 기업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중국 진출 한국 기업이 본 올해 1분기 중국 시황 전망지수는 83, 매출 전망지수는 87로 나타났다. BSI는 경영 실적, 판매, 비용, 경영 환경, 애로 사항 등에 대한 기업 응답 내용을 종합해 산출했다.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으면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다.

강승현 byhuman@donga.com·신희철 기자
#사드#차이나 엑시트#경제 보복#k뷰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