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진석 “文정권 ‘4대강 보 해체’…주민 의사 개무시”
더보기

정진석 “文정권 ‘4대강 보 해체’…주민 의사 개무시”

뉴시스입력 2019-02-22 10:59수정 2019-02-25 15: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文정부 나라시설 파괴행위, 국민저항 직면할 것"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 기획위원회의 금강유역 보(洑) 해체 결정에 대해 “문재인 정권이 4대강 보 해체작업에 나섰다”고 강력 반발했다. 정 의원은 이날 한국당 4대강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충남 공주시 부여군 청양군이 지역구인 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환경부 산하 4대강 조사평가위원회가 오늘 금강 영산상 수계에 있는 공주보·세종보·죽산보를 해체하고 백제보·승촌보를 상시 개방하겠다고 결론 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5개의 보는 이제 기능을 완전 상실하게 된다”며 “물을 가두지 못하는 보가 무슨 소용이 있겠느냐”고 했다.

정 의원은 공주보와 백제보의 담수기능이 사라지면 예당저수지에 공급해온 농업용수와 보령댐에 공급해온 식수 공급이 어려울 거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는 “금강의 물을 생명수로 농사짓는 농민들과 식수로 사용하는 금강유역 주민들은 무슨 죄냐”며 “농민과 지역주민들의 의견은 완전히 배제된 체, 4대강 사업 반대론자들만이 모여 내린 이번 결정을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입으로는 ‘사람이 먼저’라고 떠들면서 실제로는 현지 주민들과 농민들의 의사를 개무시하고 있다”며 “그냥 물러서지 않겠다”고 했다.

정 의원은 “짜맞추기식 조사와 편향된 구성으로 이루어진 4대강 조사평가를 처음부터 다시 실시하고 지역주민과 농민이 조사평가에 직접 참가해야 한다”며 “농민과 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깡그리 무시한 채 강행하는 문재인 정부의 나라시설 파괴행위는 엄중한 국민저항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지역주민들과 함께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문재인 정권의 세종보 죽산보 공주보 파괴와 백제보·승촌보의 무력화를 막겠다”며 “환경부가 밀어붙인다면 환경부 결정에 대한 무효소송을 제기하겠다”고 했다.

또 “정부가 보 폐기작업에 착수하는 순간 저는 공주보에서 단식 농성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