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비 폭행 초고가 아파트 입주민 “젊은 놈이…”, 알고보니 동갑
더보기

경비 폭행 초고가 아파트 입주민 “젊은 놈이…”, 알고보니 동갑

박태근 기자 입력 2019-02-21 10:44수정 2019-02-21 11: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파트 경비원을 상대로 한 입주민의 갑질이 또 알려지면서 공분이 일고 있는 가운데, 피해 경비원 A 씨(43)는 21일 "이번이 첫 번째가 아니며 다른 분들도 욕설을 들은 적이 있다"고 전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의 초고가 아파트에서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는 A 씨는 앞서 전날 한 매체를 통해 지난 6일 오전 7시 50분쯤 입구 차단봉을 늦게 열었다는 이유로 입주자인 B 씨에게 폭언과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A 씨는 이어 이날 MBC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사건 당시의 구체적 상황을 전하며 "불과 4~5초 늦게 열어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A 씨는 "제가 전에는 이분(가해자) 들어오실 때 차량이나 오토바이가 들어오면 그냥 프리패스 식으로 열어드렸다. 그런데 (폭행당한)그날은 제가 8시에 근무 교대를 했는데 아침에 교대하자마자 뭘 적다가 잠깐 부릉부릉 소리가 몇 번 나서 창문 열고 곧바로 열어드렸다"며 "불과 4~5초 정도 걸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상식적으로 오토바이가 게이트 앞에서 속도를 줄이는 게 맞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가 지금까지는 (속력을 줄이지 않고 지나갈 수 있게)편의를 봐드린 거다"며 "길어봤자 4, 5초 정도. 브레이크 밟은 정도인데 본인 딴에는 '넘어질 수 있었다, 되게 위험한 상황이었다'고 그렇게 계속 얘기하시는 거다"고 말했다.

그는 '멀리서라도 본인이 나타나면 알아보고 차단봉을 열어야 하는데 왜 그러지 않았느냐는 얘기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또 '녹취 파일에 ‘젊은 놈이 어쩌고’이런 얘기가 있는데 이 분 나이가 많으시냐?'는 질문에 "저도 처음에는 나이가 많은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저하고 동갑이시더라"고 답했다.

A 씨는 "제가 입사하기 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다고 얘기를 들었고 지금 현재 근무하고 있는 다른 직원도 욕설이나 협박을 당한 적이 있는데 그때 당시에는 녹취를 하지 않아 증빙이 없었기 때문에 보고를 못하고 위에서도 그걸 크게 어필 못하니까 무마가 됐던 걸로 생각된다"며 이번에는 "저희 후임자가 센스 있게 빨리 녹음을 한 것 같다"고 밝혔다.

A 씨는 "가해자 모친께서는 입주자대표로 계시는데 사건이 있고 나서 이틀 뒤에 저를 따로 부르셔서 개인적인 사과는 하셨다. 그래서 저는 본인의 사과를 요구했고, 모친께서도 아드님께 사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보겠다고 했는데 2주가 지나도 아무런 반응이 없다"고 전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