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원자력발전 이용에 대해 국민들에 찬반 의견 물었더니…
더보기

원자력발전 이용에 대해 국민들에 찬반 의견 물었더니…

뉴시스입력 2019-02-20 10:31수정 2019-02-20 1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원자력학회, '제3차 원자력발전의 인식조사' 결과 발표
선호 발전원으로 태양광 38%, 원자력 36%, 풍력 12% 순

국민 10명 중 7명이 원자력발전 이용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젊은 연령대의 찬성비율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원자력학회는 2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제3차 원자력발전의 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8월과 11월에 이어 세 번째다.

한국원자력학회는 이번에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월 15일부터 17일까지 사흘간 만 19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조사했다.

조사 결과 원자력발전 이용에 찬성하는 비율은 71.4%, 반대는 26.2%로 찬성이 반대보다 45.2%포인트 높았다.

주요기사

특히 19~29세 젊은 연령대의 원전 이용 찬성 비율이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2차 조사 때 원전 이용 찬성 비율이 68.9%였으나 3차 때 75.7%로 6.8%포인트 급등했다.

원전의 확대 또는 유지는 67.7%로 집계됐다. 이는 축소(31.0%)보다 37.4%포인트 높은 셈이다. 원전 비중을 줄여야 한다는 응답자 중 원전 비중을 0으로 해야 한다는데 동의한 응답자는 7.3% 수준에 그쳤다. 특히 20대에서 원전 비중 0%에 동의하는 비율은 2.4%에 불과했다.

선호 발전원으로 태양광 38%, 원자력 36%, 풍력 12% 순으로 택했다. 이로써 우리 국민은 재생에너지와 원자력을 같이 이용해야 한다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명현 한국원자력학회 회장은 “세 차례 실시한 국민인식 조사에서 국민 10명 중 7명은 원자력발전 이용을 일관되게 지지하고 있다”며 “정부는 이 사실을 유념해 국민의 뜻을 확인하고 그 결과를 에너지정책에 반영해 달라”고 강조했다.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