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 당권주자 첫 TV토론
더보기

한국당 당권주자 첫 TV토론

최고야 기자 입력 2019-02-16 03:00수정 2019-02-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 “5·18 피해자에 상처주지 말아야”
오세훈 “바로 광주 찾아가서 사과했을 것”
김진태 “세금 문제…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15일 오후 경기 부천시 OBS 경인TV 스튜디오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대표 후보 토론회 전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후보(왼쪽부터)가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세 후보는 110분간 이어진 토론회에서 5·18민주화운동 폄훼 논란 등을 둘러싸고 공방을 벌였다. 부천=장승윤 기자 tomato99@donga.com
15일 자유한국당 당권주자들의 첫 번째 TV토론회는 5·18민주화운동 폄훼, 탄핵국면 처신 논란 등을 둘러싸고 후보들 간 치열한 신경전이 펼쳐졌다. OBS경인TV에서 생방송된 이날 토론에서는 ‘황교안 대세론’에 도전하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황 전 총리 검증에 바짝 고삐를 쥐었다. 김진태 의원은 오 전 시장을 ‘촛불세력’으로 몰며 2위 싸움에 집중했다.

5·18 폄훼 논란을 묻는 첫 번째 공통질문에서는 각 후보자의 평소 성향이 그대로 드러났다. 황 전 총리는 “아픈 과거에 대한 논란을 만들거나 피해자에게 상처 주는 말은 삼가야 한다”는 모범답안을 내놨다. 오 전 시장은 “당 지도부가 좌고우면하다가 타이밍을 놓쳐서 일주일 새 지지율이 3% 넘게 빠졌다. 내가 대표였다면 바로 광주로 가서 사과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논란의 당사자인 김 의원은 “세금이 들어가는 문제이기 때문에 유공자 명단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 전 총리에게는 낮은 당 기여도와 아들 병역 관련 질문이 이어졌다. 김 의원은 “당에 들어오자마자 당 대표를 하려고 하니까 출마 자격 논란이 불거졌다. 원외인사라는 점도 아쉽다”고 지적했다. 황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폭정을 막아야 한다는 사명감을 가지고 당에 왔다”며 “당에 기여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국회) 밖에서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황 전 총리의 아들에 대해 “군 복무 시절 좋은 보직으로 바뀐 배경에 특혜가 작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황 전 총리는 “자대 배치는 훈련소에서 하는 것”이라며 “좋은 보직도 아니었다. 기흉을 앓았던 아들이 가루 날리는 인쇄소에서 아무 말 않고 근무했다”고 답했다. 법무부 장관 시절 특혜 의혹이 불거진 부산 엘씨티의 투자이민제 허용에 대한 질문에는 “부산시에서 요건을 맞춰 신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오 전 시장은 바른정당 탈당 이력이 문제가 됐다. 김 의원은 “오 후보의 정체성은 무엇이냐. 촛불, 바른정당,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출신”이라고 비판했다. 오 전 시장은 “촛불 집회, 태극기 집회에 모두 참석했다”며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내세워 대선을 치르자는 마음으로 탈당했던 것”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반기문 대통령을 만들겠다는 판단력으로 어떻게 대표를 하겠나. 현실성이 없다는 게 바로 증명됐다”고 공격했다.

김 의원에게는 우경화 논란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오 전 시장은 “당을 국민과 괴리되는 방향으로 이끌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황 전 총리는 “태극기 세력 때문에 한국당의 확장성에 문제가 있다는 우려는 동의하기 어렵다”며 “이 나라를 위해 헌신하고 애국심까지 있는 분들”이라고 말했다.

최고야 기자 best@donga.com
#자유한국당#황교안#오세훈#김진태#tv토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