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필리핀 ‘반중’ 감정 고조…中여성의 ‘푸딩 만행’에 분노 폭발
더보기

필리핀 ‘반중’ 감정 고조…中여성의 ‘푸딩 만행’에 분노 폭발

뉴시스입력 2019-02-12 12:08수정 2019-02-12 1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필리핀 국민들 사이에서 ‘반중’ 감정이 고조되고 있다. 최근 한 중국인 유학생이 필리핀 경찰관에게 푸딩을 투척하는 사진 한 장이 인터넷에 공개되면서 그 동안 쌓였던 중국인에 대한 반감이 폭발하고 있는 것이다.

12일 싱가포르 스트레이츠타임스에 따르면, 푸딩 투척 사건은 지난 9일 필리핀 마닐라의 도시철도(MRT)의 한 역에서 일어났다.

마닐라의 한 대학교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있는 중국인 유학생 장모 씨(23·여)는 이날 오전 푸딩이 담긴 일회용 컵을 들고 역 개찰구를 통과하려 했다.

그러자 역에서 근무하는 한 경찰관은 액체 반입은 안 된다며 장씨에게 푸딩을 다 먹고 들어가라고 요청했다. 필리핀정부는 남부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반정부 무장단체들의 테러 위험에 MRT역 내 액체류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

주요기사

그러나 이 중국인 유학생은 경찰관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화를 내며 말다툼을 벌이다 손에 들고 있던 푸딩 컵을 경찰관을 향해 던져버렸다.

장씨는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폭행 및 명령불복종 등의 혐의로 기소된 상태다. 유죄 판정을 받으면 최소 4개월에서 최대 4년 형의 징역형이 선고될 수 있다.

장씨의 푸딩 투척 모습이 담긴 사진이 소셜미디어(SNS)에 공개되며 빠르게 확산했고, 이 사진을 접한 필리핀 국민들은 분노했다. 사진에는 가슴팍과 팔 등에 푸딩을 뒤집어쓴 경찰관과 장씨가 화가 난 듯 허리춤에 한 손을 얹고 경찰관을 지켜보는 모습이 담겼다.

사진을 본 필리핀 네티즌들은 장씨의 오만함과 무례함에 분개했다. 네티즌들은 장씨의 행동은 많은 중국인들이 필리핀을 속국으로 보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며 분노했다.

필리핀 정치인들 및 부통령도 분노했다. 레니 로브레도 필리핀 부통령은 장씨의 행동에 대해 “경찰관뿐 아니라 모든 필리핀 국민에 대한 무례하고 모욕적인 행동”이라며 비판했고, 판필로 락슨 상원의원도 트위터를 통해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을 했다”고 비난했다.

현재 필리핀 이민국은 장씨를 추방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다만 일부 정치인들은 그렇게 되면 중국이 자국에 거주하는 필리핀 국민들에게 보복을 할 수 있다며 자제를 촉구하고 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대변인도 이번 사태에 대해 “장 씨는 이미 기소됐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크게 소란을 피우지 말자”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필리핀을 방문하는 외국인들에 대해 “예의 있게 행동하라”고 일침을 가했다.

그러나 푸딩 투척사건은 반중 정서를 폭발시키는 촉매제 역할을 했을 뿐, 필리핀 국민들의 중국에 대한 반감은 이미 뿌리깊다. 필리핀 국민들은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으로 인한 반중 감정이 뿌리깊은데다, 2016년 취임한 두테르테 대통령의 친중 행보로 최근 중국에 대한 반감은 깊어지고 있다.

필리핀은 전통적인 미국의 우방이지만,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이후 중국으로부터 대규모 경제 지원을 기대하고 친중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그러나 대다수 필리핀 국민들은 두테르테의 친중 행보로 수 많은 중국인들이 필리핀으로 몰려와 일자리를 빼앗기는 등 혼란이 가중될 것이라며 우려하고 있다.

이미 필리핀에는 불법 중국인 체류자들이 급증하고 있다. 필리핀 이민국이 지난 2년간 체포한 불법 중국인 체류자만해도 2000명을 넘어섰다. 가장 최근인 지난주에는 마닐라에 위치한 한 콘도단지에서 불법 중국인 체류자 30여명이 체포되기도 했다. 중국인들은 필리핀에서 주택을 사들이면서 필리핀 집값 급등에 일조하고 있다는 지적도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