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요양병원서 ‘집에 보내달라’ 거절 당한 치매노인 투신해 숨져
더보기

요양병원서 ‘집에 보내달라’ 거절 당한 치매노인 투신해 숨져

뉴시스입력 2019-02-11 14:18수정 2019-02-11 14: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증 치매환자가 퇴원을 요구하던 중 투신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1일 경기 파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15분께 파주시 교하동의 4층짜리 요양병원에서 A(87)씨가 투신해 숨졌다.

A씨는 이날 오전부터 집에 보내달라고 병원 측에 요구했지만 거절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병원 직원들이 청소하는 틈을 타 옥상에서 투신을 해 숨졌다.

요양병원 측은 “A씨의 가족이 오지 않은 상태에서 퇴원을 시킬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주요기사

실제로 A씨는 중증 치매환자로 지리적인 인지능력이 떨어져 집을 잃고 헤맨 경우가 많았다고 유족 측은 경찰에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CC(폐쇄회로)TV를 분석한 결과 스스로 투신한 것으로 확인된 상태고 병원 측의 과실 여부는 추가로 수사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파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