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공론화 필요성, 국민들에 물었더니…
더보기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공론화 필요성, 국민들에 물었더니…

뉴스1입력 2019-01-20 18:02수정 2019-01-20 1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미래당 의뢰 여론조사…탈원전에 반대 51.6%·찬성 41.5%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정책 찬반여부 여론조사 결과(바른미래연구원 제공)© 뉴스1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반대한다는 국민 여론이 전체의 절반을 넘어 찬성 여론보다 10%가량 앞선다는 조사결과가 20일 나왔다.

바른미래당 싱크탱크인 바른미래연구원이 지난 17∼18일 이틀간 여론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19세 이상 성인 1008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6%가 반대했고, 41.5%가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20대(61.1%)와 60대 이상(62.3%)에서 탈원전정책에 반대하는 경향이 높게 나타난 반면에, 30대(57.5%)와 40대(56.3%)에서는 찬성하는 경향이 높았다.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를 위한 공론화 필요성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는 의견이 81.9%로, ‘필요없다’는 의견 13.9%에 비해 압도적으로 높았다. 특히 보수 87.3%, 중도 83.4%, 진보 79.8%가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념성향과 무관하게 공론화의 필요성에 대해 높은 공감대를 보였다.

주요기사

탈원전정책과 미세먼지와의 연관성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66.4%가 ‘연관성이 있다’고 답변한 반면, ‘연관성이 없다’고 답변한 사람은 28.2%였다.

특히 ‘매우 연관성이 높다’라는 답변 문항에 학생(59.6%)과 가정주부(44.0%)들이 높은 응답을 보여, 학생과 주부들이 환경과 미세먼지 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향후 바람직한 에너지 공급 방안으로는 화력발전소가 6.8%, 원자력발전소 42.0%, 태양광발전소 38.2%라고 답해 화력발전소보다 원자력발전소와 태양광발전소를 대안으로 인식했다.

또 보수성향 응답자의 66.2%가 원자력발전소, 진보성향 응답자의 60.6%가 태양광발전소를 선호, 이념에 따라 정부의 에너지정책에 대한 평가가 달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는 무선(80%), 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법으로 실시했다. 통계보정은 2018년 12월 지역별 성별 연령별 국가인구통계에 따른 가중치 적용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