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가수 김학래 “왜 이런 일 벌어졌는지 이해 안 돼…가족 지키고 싶다”
더보기

가수 김학래 “왜 이런 일 벌어졌는지 이해 안 돼…가족 지키고 싶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18 15:37수정 2019-01-18 15: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김학래. 사진=MBC ‘기분 좋은 날’ 캡처

가수 김학래는 개그우먼 이성미가 과거 본인과의 스캔들을 간접적으로 언급해 화제되고 있는 것과 관련, “악플로 인해 내 가족이 힘들어지는 게 싫다”고 호소했다.

김학래는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나와 관련한 방송이 아니었는데 실시간 검색어 1위가 될 일인지 이해가 안 된다”며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해가 안 된다. 다만 나는 가족을 지키고 싶다”고 밝혔다.

김학래는 과거 블로그에 스캔들 해명글을 남긴 것에 대해 “진실을 규명할 필요를 느꼈고 대중의 재인식을 위해 그리고 가정을 지켜야 하기 때문에, 또 팬들에게 실망을 준 것에 대해 너무나 미안했기 때문에 블로그에 글을 올리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장문의 글 속에서 어느 한 부분만 끄집어내서 악플을 다는 것에 대해 생각 중이다. 악플 중에서도 당사자 간에 오간 적 없는 얘기까지 언급한 것들도 있더라. 정말 신고를 하거나 기자회견을 해야 하나 생각도 했다. 그 악플로 인해 내 가족이 힘들어지는 게 싫기 때문”이라고 토로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제까지 아무 말 하지 않았던 건 우리 가족을 지켜야 하는 것은 물론 상대와 그 아이 또한 배려했기 때문”이라며 “만약 내가 말을 하거나 활동을 했을 때 우리 가족, 혹은 상대와 그 아이가 상처받을 수도 있는 일이었기 때문에 스스로 활동을 중단했다. 그게 내 마지막 배려였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김학래는 “나도 내 일이 있고 가정이 있는데 이런 일로 피해를 받고 싶지 않다. 특히 나로 인해 아무 관계가 없는 우리 가족이 피해보는 게 싫다”며 “만약 그런 문제까지 발생할 정도가 되면 내가 나설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성미는 16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두 번째 서른’에서 자신의 서른 살 시절을 떠올렸다. 그는 “내 첫 번째 서른은 인터넷 기사로 확인하면 된다. 당시 큰 사고를 쳤었다. 그래서 너무 아팠다”며 미혼모로 힘들었던 과거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후 누리꾼의 관심은 이성미의 스캔들 상대인 김학래에게 쏠렸다. 이성미는 과거 대학가요제 출신 가수인 김학래와의 사이에서 아이를 가졌으나, 집안의 반대로 헤어진 뒤 혼자 아들을 낳아 키웠다.

김학래가 지난 2010년 본인의 블로그에 남긴 해명글도 재조명됐다. 김학래는 “저는 과거의 그녀와 깊은 이성 관계였지만 결혼 약속은 결코 없었다. 저는 그녀와 이상이 맞지 않아 신중하게, 진지하게, 힘들게 헤어졌다. 임신은 저에겐 전혀 예상치 못한 일로, 헤어진 후 약 3개월 되어갈쯤 통보받았다. 이미 이성적 감정이 정리된 입장이라 서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합의하여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미 각자의 길을 가야 하는 결과로 마무리 입장에서, 예상치 못한 임신 통보에 출산 포기를 그녀와 평화롭게 합의했지만, 그 후 출산은 그녀의 일방적 선택으로 진행됐고, 그 이유로 팬들에게 실망을 드린 죄와 출산을 포기한 죗값 치르고자 공식적 가수 활동을 스스로 포기했다”라고 덧붙였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