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송영길 “정부 탈원전 정책 동의…신한울 3·4호기, 공론화 필요”
더보기

송영길 “정부 탈원전 정책 동의…신한울 3·4호기, 공론화 필요”

뉴스1입력 2019-01-15 11:21수정 2019-01-15 14: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송영길 캠프) /뉴스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5일 최근 탈(脫)원전 논란과 관련해 “정부 탈원전 정책에 동의하지만, 중장기적 에너지 균형(MIX)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화력발전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안정적인 에너지원인 원자력 발전은 장기간 공존할 수밖에 없다”며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재개 검토가 필요하단 취지의 발언을 이어갔다.

앞서 송 의원은 지난 11일 원자력계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노후 원전과 화력발전소를 중단하는 대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며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탈원전 정책에 배치되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날 송 의원은 “미세먼지와 지구온난화의 주범 석탄화력 줄이는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을 지지한다”면서도 “재생에너지가 우리나라의 전체 에너지 중심을 차지하기에는 많은 시간과 기술발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재생에너지는 날씨에 따라 태양광, 풍력이 변화가 크기 때문에 안정적이지 않다”며 “산지가 70%인 국토에서 산허리를 깎아 태양광을 설치하는 것도 한계가 있다”고 했다.

송 의원은 “(재생에너지 기술 발전에는) 장기간 시간이 필요하다”며 “우원식 민주당 의원이나 환경단체들의 탈원전 정책에 동의하지만, 화력발전 에너지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는 과정에서 안정적인 에너지원인 원자력발전은 장기간 공존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생산단가가 높은 재생에너지에만 의존할 경우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하게 될 것”이라며 “전기자동차 시대를 앞당기기 위해서도 안정적인 전기공급이 필요하다”고 했다.

또한 송 의원은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한국원자력산업의 경쟁력을 세계수출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며 “원전해체산업, 핵폐기물처리산업이라는 큰 시장을 대비하기 위해서도 원자력기술 생태계가 무너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했던 국무총리 훈령을 살펴보면 신고리 5, 6호기 문제에 한정·집중된 위원회이지 신한울 3, 4호기 문제가 공식의제로 되는 조항이 없다”며 “(신한울 3, 4호기 논의와 관련해) 뭔가 미진하고 부족한 점이 있다. 공론화를 하려면 별도의 절차가 필요하다”고 했다.

송 의원은 야당을 향해 “제 견해를 정치적 투쟁의 소재로 활용하는 계산보다는 진지하게 국가적 차원의 에너지 전환정책의 흐름 속에서 정책적 접근을 해주시기를 바란다”며 “원전 정책을 반대하면서 화력발전중심의 발전구조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얼마 전 제가 한국원자력산업회의 신년하례식에 참석하여 강연을 통해 밝힌 내용도 지금 야당이 부추기듯 정치적 쟁점으로 가기보다는, 차분하고 정책적으로 접근해야한다는 의견이었다”며 “산업현장에서 성장동력이 무너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목소리들을 수렴하여 공론화해 보자는 충정으로 의견을 제시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송 의원의 지난 11일 발언으로 당 안팎에 논란이 확산되자 청와대는 직접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전날(14일) “원전문제는 사회적공론화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정리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이 문제(원전)가 추가로 논의가 필요한 시점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