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남북 ‘GP 철수-파괴’ 12일 현장검증
더보기

남북 ‘GP 철수-파괴’ 12일 현장검증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18-12-07 03:00수정 2018-12-07 03:0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개 초소마다 각각 7명, 총 154명… 정전협정 체결이후 첫 교차 방문
임시 통로로 이동해 불능화 확인… 北지하시설 레이더-내시경 탐지
남북 군 당국이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철수·파괴된 비무장지대(DMZ)내 최전방 감시초소(GP)의 상호 검증 작업을 12일 진행하기로 합의했다고 군 당국이 6일 밝혔다. 남북이 상대방 GP를 직접 방문해 제대로 철수, 파괴 작업을 했는지 ‘크로스체크’하겠다는 것.

남북은 각 GP마다 대령급(북측은 대좌급)이 이끄는 7명의 검증반(검증요원 5명, 촬영요원 2명)을 투입한다. 11개 GP를 검증하는데 남북을 합쳐 총 154명의 인력이 참여한다. 정전협정 체결 이후 비무장지대(DMZ) 내에 설치된 GP를 서로 방문해 들여다보는 것은 처음이다.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남북 검증반은 상호 합의된 군사분계선의 연결지점에서 만난 뒤 새로 개설된 임시 통로를 따라 각 GP로 이동하게 된다”며 “오전엔 우리 측이 북측 초소를, 오후엔 북측이 우리 측 초소를 각각 방문 검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남북은 이번 검증을 통해 해당 GP들이 복구가 불가능할 정도로 완파됐는지를 살펴보고, 군사시설로 전용할 수 없도록 불능화가 이뤄졌는지를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특히 북측 GP는 지하시설로 구축된 만큼 더 세밀한 검증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북측은 굴착기 등 중장비를 동원한 우리와 달리 폭파 방식으로 GP를 파괴했기 때문에 지하 매몰 상황 등을 면밀히 살펴봐야 한다는 얘기다. 우리 측 검증반은 지하 시설을 파악할 수 있는 지표투과레이더(GPR)나 지하로 구멍을 뚫어 내부를 관찰하는 내시경카메라와 같은 탐지장비를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검증 장비엔 별도 제약이 없다”며 “전문가와 관련 장비를 투입해 파괴된 각 GP 내부로 병력, 화기가 배치될 수 없도록 파괴됐는지를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해 평화수역 설정 등 9·19 군사합의의 주요 내용을 논의할 남북 군사공동위원회 구성은 내년으로 넘어갈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자는 “우리 측은 연내 (군사 공동위) 구성을 목표로 유관 부처와 협의를 거쳐 북측과 상호 입장을 교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물리적 시간이 부족하고, 북측도 현재까지 뚜렷한 반응이 없어 연내 구성은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관련기사
#남북 ‘gp 철수-파괴’#12일 현장검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