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교통안전공단-삼성전자, 자율차 5G기술 손잡는다
더보기

교통안전공단-삼성전자, 자율차 5G기술 손잡는다

서형석 기자 입력 2018-12-07 03:00수정 2018-12-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통신기술 개발-실험 업무협약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왼쪽)과 전재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글로벌테크놀로지팀장(부사장)이 6일 경기 화성시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자율주행 5세대(5G) 통신기술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제공
한국교통안전공단과 삼성전자가 자율주행차 상용화에 필요한 5세대(5G) 통신기술 개발과 실험에 협력하기로 했다.

권병윤 교통안전공단 이사장과 전재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글로벌테크놀로지서비스팀장(부사장)은 6일 경기 화성시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에서 이런 내용의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공단은 연구원 내에 조성 중인 자율주행차 실험도시 ‘K-City’에서 삼성전자가 통신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를 실험·검증하고, 자율주행차 등 첨단 자동차 기술 및 서비스를 발굴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삼성전자는 K-City에 5G, V2X(Vehicle to Everything·차량과 모든 개체 간 통신), 롱텀에볼루션(LTE) 장비 및 차량용 통신 단말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데이터가 안정적으로 송수신될 수 있도록 전송 지연을 최소화한 초저지연 통신과 차량 운행 및 사고 정보 등을 처리할 수 있는 관제센터를 마련한다. 특히 자율주행차가 여러 돌발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하는 5G의 핵심 기술 ‘모바일 에지 컴퓨팅’이 적용된 설비도 마련된다.

공단은 삼성전자의 설비를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학계에 개방할 예정이다. 이달 정식 개통할 예정인 36만 m²의 K-City에서는 고속도로, 도심 등 실제와 같은 환경에서 다양한 자율주행차 실험이 가능하다.

전재호 삼성전자 부사장은 “K-City에 삼성전자 네트워크를 구축해 5G 통신과 자율주행 기술이 바탕이 된 생태계 구축에 기여하고 기술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K-City의 5G, 4G, V2X 통신환경은 세계 어느 곳에서도 경험할 수 없는 소중한 자산”이라며 “관련 산업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해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당기는 원동력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
주요기사
#교통안전공단-삼성전자#자율차 5g기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