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50.0%, 10주 만에 반등…“野 조국 공격, 되레 도움”
더보기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50.0%, 10주 만에 반등…“野 조국 공격, 되레 도움”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2-06 10:10수정 2018-12-06 11: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리얼미터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가 9주 간의 하락세를 마감하고 소폭 반등해 50% 선을 회복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6일 나왔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3∼5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8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결과,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긍정평가는 전주보다 1.6%포인트 오른 50.0%(매우 잘함 25.6%, 잘하는 편 24.4%)로 집계됐다.

‘국정수행을 잘 못 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1.7%포인트 내린 44.9%(매우 잘못함 27.9%, 잘못하는 편 17.0%)를 기록, 긍정평가와 부정평가의 격차가 5.1%포인트로 다시 오차범위 밖으로 벌어졌다. ‘모름·무응답’은 0.1%p 증가한 5.1%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 보면 충청권과 경기·인천, 부산·울산·경남, 30대와 20대, 50대, 60대 이상, 여성, 주부와 학생, 자영업, 보수층과 중도층을 중심으로 국정지지도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과 호남, 40대, 남성, 노동직과 사무직,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하락했다.

리얼미터는 “국정지지도의 반등세는 지지층이 큰 폭으로 이탈한 데 대한 자연적 조정(회귀) 효과와 더불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 가능성 보도가 확대되고 ‘조국 민정수석 경질’ 등 야당의 각종 공세가 오히려 대통령에게 긍정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사진=리얼미터 제공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 역시 지난 9주간의 하락세를 멈추고 10주 만에 소폭 반등했다.


민주당 지지도는 전주 대비 0.4%포인트 오른 38.4%로 나타났다. 민주당은 대구·경북(TK)와 부산·울산·경남(PK) 등 영남과 경기·인천, 50대와 20대,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상승한 반면, 서울과 호남, 30대와 60대 이상, 진보층에서는 하락했다.

반면 5주간 상승세를 보였던 자유한국당은 2.0%포인트 떨어진 24.4%로 집계됐다. 한국당은 TK와 충청권, 수도권, 20대와 50대, 40대, 보수층에서 주로 내렸다.

주요기사

정의당은 0.2%포인트 내린 7.6%, 바른미래당은 0.2%포인트 오른 6.8%로 나타났다. 민주평화당은 지난주와 같은 2.6%를 기록했다. 무당층은 2.1%포인트 상승한 18.1%로 집계됐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