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재원 불기소’ 뒤늦게 문제삼은 이해찬
더보기

‘김재원 불기소’ 뒤늦게 문제삼은 이해찬

김상운 기자 입력 2018-12-06 03:00수정 2018-12-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선물값 대납 의혹 올초 무혐의 처분
이해찬 “법사위-행안위서 따져야” 주문
한국당 “권력기관 동원 野탄압 의도”
검찰이 올해 초 불기소 처분한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의 사과 선물 비용 대납 의혹을 여당 지도부가 뒤늦게 문제 삼고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이 수사하고도 무혐의 처분을 했다. 이는 경찰 자체가 문제가 될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2013년 설과 추석에 사과를 지인들에게 선물하면서 경북 청송군에 선물 값을 대납하게 했다는 의혹으로 수사를 받았다. 검찰은 경찰 수사 결과 등을 토대로 청송군이 지역 특산물을 홍보할 목적으로 김 의원에게 “구매력 있는 외지인들의 명단을 달라”고 요청해 사과 선물을 보낸 것으로 판단해 올 1월 불기소 처분을 했다.

이 대표는 경찰과 검찰을 각각 담당하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법제사법위원회 간사를 통해 김 의원 사건을 따지라고 주문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다시 (김 의원 사건)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여당 지도부의 이 같은 문제 제기에 한국당은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국회 행안위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검경이 수사해 사법부가 최종 판결한 사안에 문제 제기를 한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다. 그 자체로 적폐”라고 비판했다. 이양수 원내대변인도 “권력에 취해 사법부의 판단은 안중에도 없고 권력기관들을 동원해 무죄 판결난 야당 의원을 탄압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주요기사
#이해찬#김재원#불기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