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민노총, 정부 향해 “개 짖어도 기차는 간다”… 21일 총파업
더보기

민노총, 정부 향해 “개 짖어도 기차는 간다”… 21일 총파업

박은서 기자 입력 2018-11-21 03:00수정 2018-11-21 08: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사노위 “해고-실업자 노조 허용”]“탄력근로 확대-ILO협약 비준지연
文정부, 反노동 조장하는 오만”, 현대차 등 대기업 노조가 주축
14일부터 청와대 앞에서 시국농성을 벌여온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21일 총파업에 들어간다. 정부의 노동정책 후퇴를 파업 이유로 내걸었다. 민노총은 최대 20만 명이 총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실제 규모는 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20일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 등 지도부는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법 전면 개정 등은 멈춰있고 탄력근로제 확대와 같은 노동조건은 후퇴하고 있다”며 “위력적인 총파업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총파업에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정부와 여당을 향해 “반노동 반민노총 정국을 조장한 정부의 불통과 오만을 확인했다.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간다”며 총파업 강행 의지를 분명히 했다.

총파업 당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을 비롯한 전국 15곳에서 대규모 집회가 열린다. 부산과 울산, 대전 등에서는 가두행진도 예정돼 있다. 이번 총파업에는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와 현대중공업지부 등 대기업 노조가 주축을 이룬다. 현대차 노조는 “광주형 일자리가 자동차 산업 전반을 위기에 빠뜨리고 있다”며 4시간 파업을 예고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20일부터 8시간 파업에 돌입한 상태다.

민노총의 전국 단위 총파업은 2016년 11월 박근혜 정부 퇴진 요구 총파업 이후 2년 만이다. 민노총은 20만 명 참여를 목표로 하고 있으나 10만 명 수준이 참여할 것으로 노동계는 보고 있다.


박은서 기자 clue@donga.com
관련기사
#탄력근로 확대#ilo협약 비준지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