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펜스 “김정은, 트럼프 만날땐 핵 신고계획 가져와야”
더보기

펜스 “김정은, 트럼프 만날땐 핵 신고계획 가져와야”

한상준 기자 , 이정은 기자 입력 2018-11-16 03:00수정 2018-11-16 10: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상회담前 신고 요구는 안할것”, 회담 성사 문턱 낮추면서도 압박
펜스, 文대통령과 면담에 15분 늦게 나타나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싱가포르 선텍 컨벤션센터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면담하기 전 악수를 나누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앞선 다른 일정 때문에 문 대통령과의 면담장에 15분가량 늦게 나타났다.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을 보자마자 “(한국에서 온) 친구가 여기 있다(There’s my friend)!”고 말했다. 싱가포르=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5일(현지 시간) “2차 북-미 정상회담 이전에 북한에 핵무기와 미사일 기지에 대한 완전한 신고를 요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에선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기지 공개에 대한 ‘검증 가능한(verifiable)’ 계획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사 문턱을 낮추면서 동시에 북한에 핵리스트 신고를 재차 압박한 것이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미국 NBC와의 인터뷰에서 “다음 (북-미) 정상회담에서는 문제 되는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핵무기 개발 장소 등을 확인하는 계획이 절대 필요하다(absolutely imperative)고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 최고위 인사가 직접 핵시설 리스트 신고 조건을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34분간 만나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이 내년 1월 1일 이후에 이뤄질 것”이라며 “한반도 안보나 평화를 보장하는 방식으로 진행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과 제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북한이 앞으로 더 중요한 조치(material steps)를 취할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과거 실수를 반복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수십 년간 북한의 약속만 믿고 제재를 풀거나 경제적 지원을 해줬지만 이후 그 약속은 다시 깨졌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제재 틀 범위 내에서 한미 간 긴밀한 소통과 공조하에 남북관계의 개선과 교류 협력을 추진해 북한에 비핵화를 할 경우 얻을 수 있는 혜택을 보여주는 것이 필요하다”며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촉진하기 위해서라도 남북협력을 이어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싱가포르=한상준 alwaysj@donga.com / 이정은 기자


관련기사
#펜스 김정은#트럼프 만날땐 핵 신고계획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