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에이스의 호투와 역전포, 호수비까지…두산, 화력만 남았다
더보기

에이스의 호투와 역전포, 호수비까지…두산, 화력만 남았다

뉴스1입력 2018-11-09 21:43수정 2018-11-09 21: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일 오후 인천 미추홀구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 8회초 1사 1루 상황 두산 정수빈이 역전 투런포를 날리자 두산 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2018.11.9/뉴스1 © News1

두산 베어스가 힘겹게 반격에 성공했다. 마운드는 견고했고 엄지손가락이 올라가는 호수비도 나왔다. 예전의 두산에 한발 가까워졌다.

두산은 9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SK 와이번스와의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2-1로 신승했다. 이로써 두산은 시리즈 전적 2승2패를 기록,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날 두산은 에이스 조쉬 린드블럼이 7이닝 1실점 호투를 펼쳤고 마무리 함덕주는 2이닝 무실점 세이브를 올렸다. 여기에 정수빈의 8회 역전 투런포로 승리를 낚았다.

실책도 없었다. 정규시즌 최소 실책팀(77개)이었던 두산은 1~3차전 3경기에서 무려 5개의 실책을 쏟아냈다. 특히 수비 실력, 가을무대 경험이 풍부한 허경민, 오재원의 실수였기에 더욱 놀라웠다.

하지만 이날은 리그 최강을 자부하는 두산 내야 다웠다. 2회말 허경민은 2사 1루에서 라인 선상을 따라 나가는 김동엽의 타구를 잡아 채 아웃카운트를 잡아냈다.

5회 오재일의 대수비로 출전한 1루수 류지혁은 8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환상적인 다이빙캐치를 펼쳤다. 선발이 단단히 틀어막고 수비로 공격을 저지하고. 두산의 이기는 야구가 나오는 모습이다. 9회말에는 오재원이 대타 나주환의 타구를 다이빙캐치로 낚아냈다.

문제가 있다면 타선이다. 두산은 이날 총 11개의 안타를 폭발시켰다. 하지만 득점은 2점 뿐이었다. 정수빈의 8회말 역전 투런포가 아니었다면 좋은 경기를 펼치고도 패할 뻔 했다.

주요기사

1회초 2사 2,3루 찬스부터 놓친 두산은 3회 2사 1,2루에서도 득점 없이 물러났다. 4회와 5회, 6회에도 주자를 한명씩 내보냈지만 이렇다할 기회는 잡지 못했다. 8회 공격에서도 정수빈의 홈런에 역전에 성공했지만 2사 만루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했다.

이날 두산이 출루에도 실패하며 삼자범퇴로 마무리한 이닝은 2회와 7회 두 번 뿐이었다.

타선도 어느 정도 살아나는 모습을 보인 가운데 두산에게 남은 것은 집중타를 통한 대량득점. 타선의 화력만 살아난다면 정규시즌 역대 최다승 타이기록(93승)을 달성한 두산이 나온다.

(인천=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