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헤일리 “북미고위급회담 연기는 北 준비안됐기 때문”
더보기

헤일리 “북미고위급회담 연기는 北 준비안됐기 때문”

뉴스1입력 2018-11-09 08:03수정 2018-11-09 0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北, 준비가 안돼 있어서 회담 연기 얘기해 와”
“큰 문제 없어…계속 대화할 준비 돼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당초 8일(현지시간) 열릴 예정이었던 북미 고위급 회담을 연기한 것은 “북한이 준비돼 있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날 뉴욕에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함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고위급 회담을 가질 예정이었다. 그러나 미 국무부가 북미고위급 회담 개최 사실을 밝힌 뒤 이틀만인 7일 회담이 전격 연기됐다.

헤일리 대사는 유엔본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이 (회담을)연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며 “큰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그들은 준비가 돼 있지 않았기 때문에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계속해서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엿다.

이와 관련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8일 국회 외교통일위 전체회의에서 “북측으로부터 연기하자는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이 우리에게 설명해줬다”면서 ‘서로 일정이 분주하니 연기하자’는 설명이 있었다는 것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그러나 CNN은 전일 미 당국 및 외교 소식통 등을 인용, “(북미 간 협상이) 누가 먼저 양보할 것인가를 놓고 교착 상태에 빠져 있다”면서 “북한은 미국의 대북제재 완화 거부에 ‘정말 화가 나 있는’(really angry) 상태”라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복수의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 “북한이 폼페이오 장관과의 뉴욕 회담을 취소했다”며 “이로 인해 (북미 간의) 험난한 외교 과정이 차질을 빚으면서 (북한) 비핵화에 대한 기대도 작아지게 됐다”고 전하는 등 연기 배경을 둘러싼 각종 관측이 제기됐었다.

주요기사

헤일리 대사는 아울러 2차 북미정상회담 일정이 재조정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2차 회담 계획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