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하태경 겨냥 “‘우빨 양아치’들은 통합 대상 될 수 없어”
더보기

홍준표, 하태경 겨냥 “‘우빨 양아치’들은 통합 대상 될 수 없어”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1-08 07:41수정 2018-11-08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사진=동아일보DB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을 겨냥한 듯 “대통합, 참 좋은 말이지만 우빨 행적으로 정치 생명을 연장하려는 양아치들은 통합 대상이 될 수도 없고 들여서도 안 될 것”이라고 받아쳤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인터넷 상에 상스런 말들이 많은데 그중 좌빨이라는 말이 떠돈지는 참 오래됐다. 그런데 요즘은 우빨이라는 말도 유행한다고 한다. 좌파 빨아주는 가짜 우파를 말한다고 한다. 요즘 그런 사람들이 참 많아졌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트로이의 목마 같은 사람들은 더 이상 들어와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인위적인 통합이 아니라 총선에 가면 그 사람들은 국민들이 알아서 자연 소멸시켜 줄 거다. 민심이 천심”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바른미래당 하 의원을 겨냥한 글로 보인다. 앞서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홍 전 대표는 이제 그만 보수를 떠나 달라”며 “탄핵 이후 보수가 망가진 결정적 원인은 홍 전 대표 때문이란 사실을 아직도 모르느냐. 대한민국 보수를 양아치 수준으로 전락시킨 장본인이 바로 홍준표”라고 비난한 바 있다.

홍 전 대표는 또한 추가로 올린 글에서 “더 이상 바른미래당에서 영입할 사람은 없다”고 선을 그으며 “박인숙 의원을 끝으로 바른미래당의 새누리당 출신들은 영원히 배신자 그룹이 되었다”고 직격했다.

그는 “내가 당대표 시절 그렇게 수모를 당하면서도 통합을 하려고 노력했으나 그들은 오지 않았다”며 “그 결과 지방선거때 그들이 기초·광역의원, 기초·광역단체장을 당선시킨 일이 있었느냐. 내 기억으로는 지역구에서는 아마 한명도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총선을 앞두고 바른미래당의 호남 출신들은 더불어민주당이나 평화당으로 갈 것이고, 새누리당 출신들은 자연 소멸될 것”이라며 “이 당 저 당을 떠돌던 그 당 대표는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를 부르면서 정계 은퇴를 할 것”이라고 냉소적인 입장을 보였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가 거명한 ‘그 당 대표’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과거 한나라당(현 자유한국당) 대선 경선방식에 불복해 탈당한 뒤 대통합민주신당(현 더불어민주당)으로 옮겨 당 대표를 역임하고, 다시 탈당해 국민의당에 입당한 바 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