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재명, 이국종에 사과 “응급헬기 이착륙에 딴지 거는 공무원, 엄정 조사”
더보기

이재명, 이국종에 사과 “응급헬기 이착륙에 딴지 거는 공무원, 엄정 조사”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8-10-22 15:58수정 2018-10-22 17: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동아일보DB

이국종 아주대 의대 교수 겸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이 22일 응급의료 전용 헬리콥터(이하 닥터헬기) 소음 민원에 대한 고충을 토로하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에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소음민원 때문에 생명을 다루는 응급헬기 이착륙에 딴지 거는 공무원이라니…. 더구나 신임지사 핑계까지. 이재명의 ‘생명안전중시’ 도정철학을 이해 못 하거나 정신 못 차린 것”이라며 “(이 센터장에게) 사과드리며 엄정 조사해 재발을 막겠다”라고 밝혔다.

앞서 이 센터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닥터헬기 소음에 대한 민원 때문에 난감하다며 “(공무원들이 민원을 전달하면서)핑계는 제일 윗선의 핑계를 댄다. ‘이번에 신임 누가 선출됐으니까 그분은 이런 걸 싫어하신다. 언론에 예민하다’ 이제 그런 분들 핑계를 댄다”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얼마 전 야간에만 3번을 출동했는데. 맨 마지막 출동할 때 (충남)서산 앞바다까지 날아가야 하는데 헬기 타고 있던 항공대원이 제게 휴대전화로 들어온 메시지를 보여주더라”며 “소방상황실에서 메시지가 왔는데 ‘민원이 그쪽 병원 바로 앞 아파트에서 계속 들어오고 있으니까 주의하라’는 메시지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음이 없게 날 수 있는 스텔스 헬리콥터 같은 건 그런 건 거의 없다”며 “분명한 건 헬기 소음이 앰뷸런스 소음보다 특별히 크거나 그렇지 않다. 제가 데시벨 같은 걸 측정을 한다. 그러면 그렇게 나오지 않는다”고 답답함을 토로했다.

아파트 단지를 피해 헬기 경로를 바꾸는 건 불가능하냐는 질문엔 “회전익 항공기는 이착륙할 때 굉장히 바람의 방향에 민감하다. 특히 착륙할 때는 바람을 안고 착륙을 해야 된다”며 “(바람이)어느 한 방향으로만 들어오려고 하면, 저희가 터뷸런스나 강풍에 휘말리게 되면, 저희 모두가 추락해서 사망할 수밖에 없다. 그건 절대 비행에서 하지 말아야 될 부분이다. 저희 죽으라는 소리”라고 했다.

이 센터장은 “그런 민원을 하시는 분들의 입장이 이해가 안 가는 건 아니지만, 더 큰 건 그런 민원을 너무 예민하게 받아들여서 현장 대원들한테 그걸 조심하라고 메시지를 보내고 그러면 이거 하지 말라는 소리 아닌가”라며 “민원인들이 파일럿 전화번호까지 확보해서 직접 전화를 한다. 비행했다 돌아온 기장들한테 어떤 경우에는 막 욕설이 날아 들어오고. (공무원들이) 민원을 직접 컨트롤을 하라고 전화번호를 줬다더라”며 발끈했다.

주요기사

이어 “어떤 때는 하루하루가 지옥같이 흘러간다고 생각될 때도 많다”며 “국민들의 민원을 핑계 대면서 헬기장 같은 걸 있던 것도 닫아버리고 그런다”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외국에 있는 굉장히 많은 외상외과 의사들은 이런 의료 외적인 문제로 골머리를 앓지는 않는다”며 “이런 식으로 흘러가서 사회가 어떻게 이렇게 유지가 되는지도 모르겠다. ‘안 된다’고 하는 사람은 없는데 실제로 시스템을 움직이려고 하면 되지 않는다. 이게 사회의 모든 저변하고 엮여 있다. 요즘 제일 많이 드는 생각은 이걸 모르고 살았어야 되는데. 이런 생각이 제일 많이 든다”며 씁쓸함을 표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