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美 ‘대북거래 경고 계획’ 한국대사관에 사전 통보
더보기

美 ‘대북거래 경고 계획’ 한국대사관에 사전 통보

박정훈 특파원 입력 2018-10-19 03:00수정 2018-10-19 03: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재무부 “뉴욕 진출 7개 은행에 대북거래 가이드라인 주겠다”
조윤제 대사에 전화로 알려… 대사관측, 기재부에 내용 전달
미국 재무부가 지난달 국내 7개 은행과의 콘퍼런스콜을 통해 북한과 거래하지 말라고 경고하기 전 이런 계획을 우리 정부에 사전 통보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17일(현지 시간) 복수의 외교소식통에 따르면 미 재무부 측은 조윤제 주미 대사에게 전화를 걸어 “한국에서 뉴욕에 진출해 있는 7개 은행을 상대로 대북 거래와 관련해 가이드라인을 주겠다”며 “이해해 달라”고 통보했다. 미 재무부가 ‘국내 은행들이 대북 협력 태스크포스(TF)를 만든다’는 보도를 보고 미국의 제재 대상이 되는 뉴욕 진출 은행들에 연락하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예방 차원에서 가이드라인을 주려고 했다는 것이다. 이후 주미 대사관은 미 재무부 측에 “이해한다”고 답한 뒤 기획재정부에 연락해 국내 금융기관들이 이런 내용을 사전에 알도록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 철도·도로 연결사업 추진으로 한미 공조에 균열이 생기고 있는 것 아니냐는 논란과 관련해 조 대사는 이날 워싱턴 주미 대사관에서 열린 특파원 간담회에서 “솔직하고 투명한 소통과 상대 입장에 대한 배려로 대북정책을 긴밀히 조율하고 있다”며 “한미 동맹은 계속 지킨다는 공동 목표에 흔들림이 없다”고 강조했다.

철도·도로 연결사업과 관련한 미국의 제재 면제 조치와 관련해서도 양국은 물밑에서 의견 접근을 이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대북제재의 목적은 당장 북한에 경제적 이득이 돌아가지 않게 하는 데 초점이 맞춰진 만큼 철도·도로 연결사업은 북한에 직접 혜택을 주는 사업이 아니라는 논리로 미국을 설득하고 있다는 것이다.

북한이 종전선언에서 제재 완화 쪽으로 무게 중심을 이동하고 있지만 북-미는 여전히 종전선언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박정훈 특파원 sunshade@donga.com
주요기사
#미국 대북거래 경고 계획#한국대사관에 사전 통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