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열두밤’ 한승연 “‘츤데레’ 청춘의 모습 표현하겠다”
더보기

‘열두밤’ 한승연 “‘츤데레’ 청춘의 모습 표현하겠다”

뉴스1입력 2018-10-11 11:46수정 2018-10-11 11: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배우 한승연, 신현수(오른쪽)가 11일 오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 내 아모리스 홀에서 열린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헌수)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 분)과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 분)의 여행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 News1

‘열두밤’ 한승연이 ‘츤데레’ 청춘을 표현한다고 말했다.

채널A 금요드라마 ‘열두밤’(극본 황숙미/연출 정헌수)의 제작발표회가 11일 오전 11시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됐다. 배우 신현수 한승연 장현성 예수정이 참석했다.

정헌수 PD는 “‘열두밤’은 누구나 가지고 있을 지나간 사랑, 설렘에 관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 기획했을 때는 ‘여행’과 관련된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는 마음이었다”며 “본격적으로 대본을 개발하면서 단순한 여행이 아니라, ‘열두밤’ 속 설정인 세 번의 여행과 사랑의 깊이까지 다루고 싶었다”고 말했다.

또 “두 남녀의 감정이 과연 사랑일지 지나가는 감정일지, 우리들의 감정에 대해 질문을 던지는 드라마다”라고 설명했다.

한승연은 극 중 뉴욕 출신의 사진전공 대학생이자 현실주의자인 유경 역할을 맡았다. 그는 “사진 작가 지망생인데, 과연 내가 재능이 있는 그 분야에 과연 재능이 있을까 고민하는 보편적인 청춘이다”며 “‘츤데레’라고 하지 않나. 까칠하지만 정이 깊고 남들을 살필 줄 아는 조심스러운 캐릭터다”라고 설명했다.

자기 확신으로 가득 찬 ‘낭만주의자’인 현오 역할을 맡은 신현수는 “유경이라는 인물을 만나서 운명을 걸어보는 인물이다. 두 인물이 보여줄 열두 밤을 많이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열두밤’은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 분)과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 분)의 여행 로맨스를 그리는 드라마다. 12일 오후 11시 첫 방송.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