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다시 한 번 소방수…최용수, ‘강등 위기’ 서울을 구하라
더보기

다시 한 번 소방수…최용수, ‘강등 위기’ 서울을 구하라

뉴스1입력 2018-10-11 11:44수정 2018-10-11 11: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FC서울에 2년여 만에 복귀하는 최용수 감독. © News1

최용수 감독이 2년여 만에 K리그에 복귀한다. 자칫 잘못하면 강등까지 될 수 있는 친정팀 FC서울을 구하기 위해 소방수 역할을 맡았다.

서울은 11일 “최용수 감독을 구단의 12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계약기간은 2021년까지다”라고 발표했다. 지난 2016년 6월 서울의 지휘봉을 놓고 장쑤 쑤닝(중국)으로 떠났던 최용수 감독이 2년 만에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돌아왔다.

올 시즌 서울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황선홍 전 감독은 부진한 성적과 불화설 등으로 지난 4월 옷을 벗었다. 위기 탈출을 위해 이을용 감독대행에게 지휘봉을 맡겼지만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다.

이을용 대행 체제에서 서울은 한때 좋아질 기미가 보이더니 지난 8월 15일 수원 삼성전 승리 후 최근 9경기에서 3무 6패로 부진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서울은 8승 11무 13패(승점 35)로 9위에 머물며 2012년 스플릿 제도가 도입 된 뒤 처음으로 상위 스플릿 진출이 무산됐다. 또한 최하위 인천 유나이티드(6승12무14패?승점30)와는 승점 차가 5점에 불과, 강등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처지이기도 하다.

위기의 순간 서울은 최용수 감독에게 손을 내밀었고 최 감독은 소방수로 친정팀에 돌아왔다. 최용수 감독은 서울에서 선수, 코치, 감독을 모두 지낸 레전드로 구단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여기에 고요한, 신진호, 이웅희 등 팀의 주축 멤버들을 모두 지도한 바 있어 팀을 파악하는데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다.

지도력도 빼어나다. 서울을 이끌던 2012년에는 K리그 우승을 차지했고 2013년에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2015년에는 FA컵 우승을 경험한 바 있다.

주요기사

여기에 지난 2011년 흔들리던 서울을 맡아 빠르게 정상화 시켰다는 점도 최용수 감독에게 큰 기대를 할 수 있는 이유다. 서울은 황보관 감독 시절 리그 11위까지 떨어지는 등 고전했다. 하지만 황보관 감독이 물러나고 최용수 감독이 대행을 맡아 분위기 반등에 성공, 리그 3위까지 끌어 올렸다.

최근 2개월여 동안 승리가 없는 서울은 이제 강등 위기까지 몰렸다. 축 처진 분위기를 깨기 위해서는 승리가 단연 필수다. 다행히 최용수 감독과 서울에는 10일이라는 시간이 있다. A매치 휴식기를 통해 정비한 뒤 20일 제주 유나이티드전을 준비할 수 있다. 다시 한 번 소방수로 나선 최용수 감독 아래서 서울은 반등을 꿈꾸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