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방탄소년단, 美 타임지 커버스토리로…“차세대 리더”
더보기

방탄소년단, 美 타임지 커버스토리로…“차세대 리더”

뉴시스입력 2018-10-11 11:35수정 2018-10-11 11: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시사주간 ‘타임’의 표지를 장식했다. 타임은 10일(현지시간)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등에 22일 발간하는 방탄소년단 커버의 표지와 방탄소년단 인터뷰 일부내용을 게재했다.

표지에는 수트를 차려 입은 방탄소년단 멤버들의 모습과 함께 ‘차세대 리더’라는 뜻의 영어 ‘넥스트 제너레이션 리더’가 적혀 있다.

타임은 방탄소년단을 미국에서 ‘브리티시 인베이전’으로 불린 영국의 세계적인 밴드 ‘비틀스’와 영국 그룹 ‘원디렉션’처럼 외모와 가창력을 갖춘 그룹으로 평가하면서 ‘뉴키즈온더블럭’ ‘엔싱크’처럼 춤 실력도 갖고 있다고 평했다.

최근 이들의 뉴욕 시티필드 공연을 언급하면서, 미국 공연장에서 한국어로 된 노래를 부르는 새로운 모습을 연출했다고 썼다. 또 멤버 중 RM(24)만 영어에 유창한 사실을 밝히며, ‘세계적인 현상(global phenomenon)이 꼭 영어가 될 필요가 없다’는 일본계 미국 DJ 겸 프로듀서 스티브 아오키의 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또 세계 K팝 시장이 50억달러에 육박할만큼 성장했다면서 소녀시대, 빅뱅, 싸이 등 기존의 K팝 스타를 언급하며 방탄소년단이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봤다.

RM은 타임과 인터뷰에서 “한국인으로서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슈가(25)는 “한국전쟁 직후에 태어난 부모 세대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한국을 알리는 우리를 부모들이 자랑스러워한다”고 했다.

지난 6일 시티필드에서 월드투어 ‘러브 유어셀프’ 북아메리카 투어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영국을 시작으로 유럽 투어를 돌고 있다.

주요기사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