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허리케인 마이클, 5등급 육박…플로리다 북서부 강타
더보기

허리케인 마이클, 5등급 육박…플로리다 북서부 강타

뉴시스입력 2018-10-11 06:41수정 2018-10-11 06: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상 중인 허리케인 ‘마이클’이 10일 오후(현지시간) 5등급에 육박하는 시속155마일(약 250km)로 멕시코만에 상륙하면서 플로리다 북서부를 강타하기 시작했다.

이날 CNN의 긴급뉴스에 따르면 허리케인 마이클이 해안에 도달하면서 플로리다주 멕시코 비치와 팬핸들 지역에 산사태가 일어나는 등 피해가 커지고 있다.

허리케인의 풍속이 시속 156마일을 넘기면 가장 강한 5등급 범주에 들어가는 만큼 현재 마이클의 위세는 5등급이나 마찬가지라고 CNN이 전했다.


세력을 5등급 수준으로 키우며 상륙한 허리케인 마이클은 1992년 허리케인 앤드류 이후 가장 강력한 것으로 플로리다 북서부아 앨라배마 남부, 조지아주까지 큰 피햬가 예상된다고 CNN이 긴급뉴스로 보도했다.

조지아주는 이날 오전 전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긴급대피령을 내렸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는 이날 오전 “마이클은 최근 100년 이래 플로리다 주민들이 겪게 될 최악의 허리케엔”이라며 빠른 대피와 함께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로스앤젤레스=뉴시스】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