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사설]강경화 “5·24 해제 검토” 논란, 對北 조급증이 낳은 자책골이다
더보기

[사설]강경화 “5·24 해제 검토” 논란, 對北 조급증이 낳은 자책골이다

동아일보입력 2018-10-11 00:00수정 2018-10-11 00: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어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5·24조치를 해제할 용의가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질문에 “관계부처가 논의 중인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 답변이 논란이 되자 강 장관은 “중요한 행정명령인 만큼 지속적으로 (해제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는 뜻이고 범정부 차원에서 논의하는 것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제 말이 앞서 갔다면 죄송하다”고도 했다.

5·24조치는 2010년 천안함 폭침사건에 대응해 이명박 정부가 단행한 대북제재 조치다. 하지만 지금 5·24조치는 유명무실화됐다고 봐도 무방하다. 당초 방북 불허와 교역 중단, 투자 금지 등 강력한 제재를 담았지만 박근혜 정부 때부터 유연화 조치가 이뤄졌다. 특히 올해 들어 방북 인원이 5000명 가까이 되는 등 방북 금지는 해제된 것이나 다름없다. 또 그 내용이 유엔 대북제재와 겹치는 부분이 많아 해제되더라도 바뀌는 것은 거의 없다. 하지만 북한이 천안함 폭침을 부인하는 상황에서 선제적인 5·24조치 해제는 거센 논란을 부를 수 있어 정부가 언급 자체를 피해온 사안이다.

그런데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 외교부 장관이 부주의한 발언으로 논란을 자초했다. 논란의 발언은 남북 화해 무드 속에서 5·24조치로 상징되는 대북제재가 남북관계 개선의 장애물이 되고 있다는 여당 대표의 질문에 강 장관이 답변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5·24조치의 대북 상징성과 정치적 민감성, 그리고 그 현주소를 모르는 여당 대표의 안이한 인식에 외교 수장이 장단을 맞춰준 ‘합작 자책골’인 것이다.

더욱이 이번 논란은 남북관계 진전의 전제라 할 수 있는 북-미 비핵화 협상이 장기전이 될 조짐을 보이는 상황에서 벌어졌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와 관련해 “11월 6일 중간선거 이후 열리게 될 것”이라며 시간에 쫓긴 졸속 합의는 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동안 11·6 중간선거 이전 북-미 회담 개최 가능성에 무게를 두며 조기 개최를 기대했던 우리 정부를 머쓱하게 만든 것이다.

강 장관 발언 논란은 정부여당 내에 만연한 대북 조급증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여기엔 연내 6·25 종전선언과 김정은 서울 방문을 내건 우리 정부의 대북 시간표도 한몫하고 있다. 하지만 그 시간표는 어디까지나 목표이지 시한은 아니다. 모든 사안이 북-미는 물론이고 주변 국가 외교와 연동돼 있어 한 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한반도 정세에선 예측 불허의 역주행도, 갑작스러운 급진전도 일어날 수 있다. 정부는 빠듯한 시간표에서 조바심부터 덜어내야 한다.
주요기사
#5·24 해제#강경화 외교부 장관#천안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