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만나자마자 언쟁 벌인 왕이-폼페이오
더보기

만나자마자 언쟁 벌인 왕이-폼페이오

윤완준 특파원 , 전채은 기자 입력 2018-10-09 03:00수정 2018-10-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美 잘못된 언행 즉시 중단하라” “무역문제 등 근본적 불일치”
남북한-日 정상 모두 만난 폼페이오
시진핑은 못만나… 비핵화 논의 불발
어색한 악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이 8일(현지 시간) 중국 베이징의 댜오위타이에서 왕이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기 전 악수하며 미소 짓고 있다. 반면 왕 위원은 다소 굳은 표정이다. 왕 위원은 이날 폼페이오 장관에게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해 불만을 제기했다. 베이징=AP 뉴시스
“미국이 잘못된 언행을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무역, 대만, 남중국해 등) 당신이 특정한 문제들에서 우리는 근본적인 불일치가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8일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에 도착해 곧바로 국빈관 댜오위타이(釣魚臺)로 이동한 폼페이오 장관은 왕이 위원과의 회동 초반부터 싸늘한 언쟁을 벌였다. 중국 외교부가 공개한 왕 위원의 첫마디는 북한 비핵화에 관한 것도, 한반도 평화 문제도 아니었다. 미국에 대한 강한 불만이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왕 위원에 이어 양제츠(杨洁篪)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만났지만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면담하지 못했다. 일본 북한 한국에서 정상을 모두 만난 폼페이오 장관이 중국에서만 최고지도자와 북핵 문제를 논의하지 못한 것이다.


왕 위원은 “미국이 계속해서 중국에 대해 무역 마찰을 높이는 동시에 대만 등의 문제에서 중국 이익에 해를 끼치는 일련의 행위를 했다. 또 근거 없이 중국의 내외 정책을 비난했다”며 “미중 관계의 앞날을 그림자로 덮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만과 정부 간 교류 및 군사관계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지지 않고 “우리는 중국이 (무역, 대만, 남중국해 문제 등에서) 취한 행동들에 대해 우려한다”고 맞받아쳤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왕 위원은 이날 “당신이 방중을 희망해 우리 측이 만나기로 했다”고 말해 폼페이오 장관이 원해서 만나준 것임을 강조했다. 특히 “우리는 당신이 한반도 문제 등 지역 핫이슈에 대해 중국과 의견을 교환하고 싶어 하는 것을 안다”고 지적했다. 북핵 문제에서 중국의 협력을 원하면 중국을 괴롭히지 말라고 꼬집은 것이다. 왕 위원은 “(한반도 관련) 중국의 입장은 명확하고 일관되고 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이 북한의 안보 및 발전 분야의 합리적 요구를 중시하고 긍정적으로 답해야 한다”며 상응 조치를 요구했다.

이날 새벽만 해도 일부 외신은 “폼페이오 장관이 시 주석을 만날 것”이라고 보도했지만 폼페이오 장관은 베이징으로 향하던 오전 “시 주석을 만나지 않는다”고 동행 기자들에게 밝혔다. 시 주석 면담 불발은 미중 갈등의 골이 그만큼 깊다는 것을 보여준다. 폼페이오 장관은 베이징으로 향하면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와 (대북) 제재 집행이 미중에 중요하다”고 말해 북핵 해법에서 여전히 중국과 견해차가 큼을 시사했다.

관련기사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 전채은 기자
#왕이#폼페이오#미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