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50%…정상회담 앞두고 1%p↑ 반등
더보기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50%…정상회담 앞두고 1%p↑ 반등

뉴스1입력 2018-09-14 10:14수정 2018-09-14 13: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차회담 확정 등 남북 이슈가 추가 하락 저지
한국갤럽…민주 40%, 정의 12%, 한국 1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발달장애인 평생 케어 종합대책 발표 및 초청 간담회’에 입장하며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과 포옹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9.12/뉴스1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소폭 상승해 50%대를 회복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전국 성인 1001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50%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주보다 1%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39%로 전주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어느 쪽도 아니다’와 ‘모름·응답거절’은 10%로 집계됐다.

연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에서는 20대가 67%(부정률 21%)로 가장 높았고, 40대 61%(31%), 30대 58%(32%), 50대 43%(52%), 60대 이상 32%(54%) 순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전라(76%), 인천·경기(54%), 서울(51%), 대전·세종·충청(48%), 부산·울산·경남(38%), 대구·경북(35%) 순으로 집계됐다.

지지정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에서 78%, 정의당 지지층에서 65%로 높은 편이지만 자유한국당·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는 긍정률(23%·8%)보다 부정률(88%·71%)이 높았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의 대통령 직무 긍·부정률은 29%·50%로 8주 연속 부정 평가가 앞서지만 지난주 대비 격차는 소폭 감소했다.

주요기사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504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북한과의 관계 개선’(22%)이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대북·안보 정책’(14%),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8%), ‘외교 잘함’(7%) 등이 뒤를 이었다.

부정 평가자(395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1%), ‘대북 관계·친북 성향’(14%), ‘최저임금 인상’(7%) 등을 지적했다.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6월 지방선거 직후 79%에서 지난주 49%까지 지속해서 하락했으나, 이번 조사에서 다시 50% 선에 올라섰다.

이번 주 긍정 평가 이유와 부정 평가 이유 양쪽에서 대북 이슈 비중이 늘었다. 갤럽은 “여전히 부정 평가 이유에서는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이 40%를 웃돌지만 남북정상회담 확정과 공동연락사무소 개소 등이 직무 긍정률 추가 하락을 저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지난 1주일 사이에는 국내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8일), 위수령 폐지,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 국회 제출(이상 11일), 정부의 주택시장 안정대책 발표(13일) 등이 있었다.

정당지지도에선 여당인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1%포인트 하락한 40%의 지지도를 기록했다. 정의당은 12%, 자유한국당은 11%, 바른미래당은 8%, 민주평화당은 0.5%를 기록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8%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