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노량진 컵밥으로 미국서 부자 된 청년들의 성공 노하우
더보기

노량진 컵밥으로 미국서 부자 된 청년들의 성공 노하우

뉴스1입력 2018-09-14 07:18수정 2018-09-14 07: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에서 컵밥 파는 남자…날라리 문제아가 길 위에서 일으킨 기적
송정훈·컵밥크루 지음 / 다산북스 / 1만5000원
‘미국에서 컵밥 파는 남자’ 표지

미국에서 노량진 컵밥 푸드트럭 사업을 일궈 매출액 300억의 부자가 된 한국 청년들의 성공담과 비결에 관한 책이다.

주인공이자 저자인 송정훈씨는 20대 중반 “안되면 돌아가지 뭐”라는 가벼운 마음으로 미국으로 떠났던 평범한 청년이었다. 스스로 학창시절 전교 꼴찌, 전과목 F, 날라리 춤꾼이라고 말한다.

전문대를 졸업하고 미국서 치기공사, 카드제휴 사업 등을 하다 우연히 찾은 음식박람회에서 “왜 한국 음식이 없지. 해보자”라는 생각이 들어 30세를 훌쩍 넘긴 3명의 친구들과 푸드트럭 컵밥을 창업했다.

이렇게 시작한 것이 지금은 미국 전역 21개 매장, 푸드트럭 8대, 해외 프랜차이즈 진출 등으로 몸집을 불리고 있다.

성공 비결에 대해 송 대표는 먼저 ‘새롭기만 하면 망한다. 새롭지만 익숙함으로 승부하라’는 비결을 언급한다.

한국 컵밥이라는 새로운 것을 도입하되 미국인들이 좋아하고 익숙한 방식을 접목했다. 30초만에 음식 내기, 덤 더 주기, 큰 목소리로 흥을 주기 등 한국식 장사법에 매운 맛과 소스 선택하기, 에피타이저 주기 등 미국 식문화를 융합했다.

이외에도 능숙하지 못한 영어를 커버하기 위해 재치있는 문구로 고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고객과 진심어린 소통 중시 등도 비결이다.

주요기사

그러나 더 중요한 것은 태도였다. 송 대표는 “숱한 실패를 했지만 포기하지 않고 여기까지 올수 있었던 건 자신의 실패를 부끄러워하지 않는 떳떳한 태도와 ‘일단 하자, 단 무모하지 않게’라는 내실있는 실행력 덕분이었다”고 말한다.

그는 스스로 모험심과 도전정신이 강한 쪽이 아닌 ‘되도록 무리한 위험은 피하자’는 쪽이라고 마한다. 무작정 뛰어들기 보다는 느리더라도 꾸준히 해나갈때 성공 확률이 높아진다고 믿고 있다. 그래서 남들이 안된다고 할 때 스스로를 좀 더 믿어보라고 권한다.

저자들은 책 곳곳에서 후배 창업자들이 알아두면 좋을 팁들을 친절히 적고 있다. 좋은 참고서가 될 듯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