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국방부, 국방백서에서 ‘북한군은 우리의 적’ 삭제 검토
더보기

국방부, 국방백서에서 ‘북한군은 우리의 적’ 삭제 검토

뉴스1입력 2018-08-22 12:39수정 2018-08-22 12: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군 표현, 충분한 검토 거쳐서 12월 결정 예정” 정부가 2년 주기로 발간하는 국방백서에서 “북한 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라는 문구를 삭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방부는 22일 “(해당 문구가 들어간) 북한군 표현에 대해서 충분한 검토를 거쳐 12월 발간시 결정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이 발생했던 2010년 발간한 ‘2010 국방백서’부터 이 같은 표현을 사용해왔다.

하지만 남북이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한다는 ‘4·27 판문점선언’을 이행하는 차원에서 올해 백서에선 관련 문구 수정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백서에서 북한군 표현은 남북 관계와 안보 환경에 따라 바뀌어왔다.

과거 국방백서에는 북한군이 ‘주적’으로 표현됐지만 참여정부 들어 발간된 2004년 백서에선 ‘직접적 군사위협’, ‘심각한 위협’ 등의㈜ 표현이 사용됐다.

하지만 2010년 북한의 핵 및 미사일 위협이 고조되면서 ‘북한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란 표현이 새롭게 들어갔다.

주요기사

2016 국방백서에선 국방정책 분문에서 “북한의 상시적인 군사적 위협과 도발은 우리가 직면한 일차적인 안보위협이며 특히 핵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WMD), 사이버공격, 테러 위협은 우리 안보에 큰 위협이 된다. 이러한 위협이 지속되는 한 그 수행 주체인 북한정권과 북한군은 우리의 적이다”고 기술돼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