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울 찾은 외국인 관광객 90% “재방문 의향”
더보기

서울 찾은 외국인 관광객 90% “재방문 의향”

권기범기자 입력 2018-08-09 03:00수정 2018-08-09 09: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상반기 조사서 만족도 증가… 명동 찾아 쇼핑-음식 주로 즐겨 서울을 다녀간 외국인 관광객 10명 중 9명은 재방문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실제 재방문율도 50%에 가까운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이러한 결과를 담은 ‘2018 서울시 외래관광객 실태조사’ 상반기(1∼6월) 결과를 8일 내놨다. 서울 관광에 대한 실태와 유행을 파악하기 위해 조사 기간에 서울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 30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하고 개별 면접한 결과다.

응답자 가운데 89.7%는 “서울을 다시 방문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조사 당시 실제로 서울을 재방문한 사람의 비율은 48.6%로 지난해 같은 기간(42.5%)에 비해 6.1%포인트 높아졌다. 체류 기간(5.34일)은 0.12일, 관광 만족도(5점 만점에 4.26점)는 0.1점 각각 증가했다.

면접 결과 이들은 주로 여가나 휴가 등(55.3%)을 위해 서울을 찾았다. 명동(83.8%)을 가장 많이 찾았고 쇼핑(92.1%)과 식도락(78.9%)을 즐겼다. 쇼핑은 주로 시내면세점(57.0%)을 찾았지만 전통시장 방문율도 지난해 41.6%에서 올해 50.5%로 훌쩍 뛰었다. 품목별로는 화장품(68.1%), 의류(55.1%) 등을 많이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서울관광재단이 6월 1∼24일 내·외국인 9066명에게 ‘마주하고 싶은 서울의 시간대’를 묻자 외국인의 33.9%가 ‘저녁’이라고 답했다.

권기범 기자 kaki@donga.com
주요기사
#외국인 관광객#재방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