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전교조 법외노조 변론 중단
더보기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 전교조 법외노조 변론 중단

이호재 기자 , 사지원 인턴기자입력 2018-07-13 03:00수정 2018-07-13 03: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회청문회 염두에 둔듯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57·사법연수원 17기)가 대법원에서 심리 중인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법외(法外)노조 사건’의 변론을 최근 그만둔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법조계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달 14일 대법원에 이 사건의 담당 변호사 지정 철회서를 제출했다. 김 후보자는 사임했지만 김 후보자가 소속돼 있는 법무법인 시민의 다른 변호사들은 여전히 변론을 맡고 있다. 일각에선 김 후보자가 대법관 임명 제청이나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논란이 일 것을 예상하고, 이 사건의 변론을 미리 그만둔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호재 기자 hoho@donga.com

사지원 인턴기자 고려대 한문학과 졸업
주요기사
#김선수 대법관 후보자#전교조 법외노조 변론 중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